청주 방서지구 주민 "정신병원 건축 반대… 후보들 나서달라" 호소
청주 방서지구 주민 "정신병원 건축 반대… 후보들 나서달라" 호소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2.05.22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서동 알코올중독정신병원 설립반대 대책위원회'는 21일 병원 건축 현장 인근 6·1지방선거 출마 여야 후보와 주민들 참석한 가운데 정신병원 건축 바대 집회를 개최했다./대책위
'방서동 알코올중독정신병원 설립반대 대책위원회'는 21일 병원 건축 현장 인근 6·1지방선거 출마 여야 후보와 주민들 참석한 가운데 정신병원 건축 바대 집회를 개최했다./대책위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청주 방서지구 주민들이 6·1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여야 후보들에게 정신병원 건축을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방서동 알코올중독정신병원 설립반대 대책위원회'는 21일 병원 건축 현장 인근에서 주민과 6·1 지방선거에 나선 여야 후보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집회를 열고 "이 병원이 들어서면 아이들의 통학권과 교육환경권, 주민들의 생활권 등이 침해될 수 있다"며 이같이 요청했다.

대책위는 ▷현재 건축주가 운영중인 병원이 알콜중독 치료전문으로 보건복지부의 인증을 받은 것 ▷해당 인증을 유지하려면 환자의 66% 이상이 알콜중독 환자여야만 하는 것 ▷현재 150병상 중 132개의 병상을 폐쇄병동으로 운영하고 있는 것 등을 근거로 청주시가 거짓 해명으로 주민들을 기망하고있다고 비난했다.

대책위는 허가 취소를 요구하는 행정소송과 효력정지가처분, 주민감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시의 건축 허가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해도 주민의 안전이 우선돼야 한다"며 "후보들이 적극적으로 나서 해결방안을 찾아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청주지법 행정부는 지난 9일 주민들이 시의 정신병원 건축허가 효력을 멈춰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이 병원은 지난해 9월 건축허가를 받아 11월에 착공했다. 2023년 1월 43병실 규모로 완공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