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강문성·최영일, 우건도·조길형 충주시장 후보 맹공
무소속 강문성·최영일, 우건도·조길형 충주시장 후보 맹공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2.05.2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무소속 강문성, 최영일 충주시장 후보가 26일 잇따라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당 우건도 후보와 국민의힘 조길형 후보를 맹공격했다.

강 후보는 미투 논란 가해자로 지목된 우건도 후보에 대해 피해자와 작성한 합의서 공개를 요구하고 조길형 후보에 대해서는 호국보훈의 달에 탄금대에서 행사를 가진 사조직의 실체를 밝힐 것을 요구했다.

최영일 후보 역시 우 후보의 미투 논란과 조 후보의 사조직 선거법 위반 혐의 의혹을 새로 제기했다.

최 후보는 특히 라이트월드와 관련, "투자자들이 충주시를 상대로 수십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했는데 자체조사 결과에 따라 배임죄 등이 인정되는 사람들은 형사고발하고 시가 책임지고 배상한 부분에 대해 구상권 행사를 할 사람들은 구상권 행사를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힘 조길형 후보도 배임죄 혐의에 대한 형사고발, 구상권 행사의 대상이 될 가능성이 많다고 본"며 "내가 시장이 되면 라이트월드 사업 추진으로 인해 충주 시민들이 무술공원을 사용하지 못한 데 대해 위로금으로 시민 1인당 30만원 씩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