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충북지사 후보 공약 1순위 '양육수당'
여·야 충북지사 후보 공약 1순위 '양육수당'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5.26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김영환, 이시종 추진 130개 정책 승계 이견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여야 충북지사 후보가 그동안 이시종 충북지사가 추진한 130개 정책의 승계 여부에 엇갈린 입장을 밝혔다.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이하 매니페스토본부)가 26일 공개한 양측의 답변서에서 노영민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복지·건설·문화 분야 정책의 강화를 , 김영환 국민의힘 후보는 검토의견 2건, 정부협의 1건 등 모두 3건에서 이견을 보였다.

노 후보는 ▷지역인재 육성 및 채용 확대의 경우 민간까지 확대로 ▷서민경제 지원→일상회복 지원금 지급 ▷정책과정에 청년 참여 확대→청년 참여예산제 도입 ▷충청내륙고속화도로 완공→조기 완공추진 ▷농업인 기본소득 보장제 도입→대상 확대 및 인상 ▷문화예술체육 예산 확대(1%)→2%까지 확대 등 적극적인 입장이다.

다만 ▷충북평생교육진흥원 기능강화 및 법인화 추진 ▷국립 충주박물관 건립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 지원 ▷속리산 관광활성화 지원 등에서는 '사업에 대한 당위성 확인'을 이유로 수정·보완 의사를 피력했다.

아울러 혁신도시 신지역 성장거점 육성사업에 대해서는 기업유치에 무게를 뒀다.

김 후보는 이 지사와 소속 정당은 다르지만 대다수인 127개 사업에 대해 계속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남북교류 확대에 대해선 '정부와 협의가 필요'하다고 했다.혔이외 자살·고독사 관리 전담조직 신설과 충북소방본부 청사 신축에 대해 차후검토가 필요하다고 했다.

노 후보는 자신의 공약이 모두 168개(국가사업 70개, 자체사업 98개)로, 소요예산은 13조 2천871억원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했다.

1~10순위 공약으론 ▷신생아 당 매월 70만원씩 아동양육수당을 지원 ▷전 도민 10만원 일상회복지원금 ▷충청내륙고속화도로(영동~단양) 조기 완공 ▷충청권 광역철도망 구축(청주 도심 통과) ▷오창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건설 효과 극대화 전략 수립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 ▷권역별 첨단기업 유치 ▷신재생에너지 로드맵 구축 ▷농민수당 범위 확대 및 임기 내 단계적 인상 ▷도립미술관 건립을 제시했다.

김 후보는 자신의 공약이 150개(국가사업 60개, 자체사업 90개)라고 밝혔지만 소요예산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그는 1~10순위 공약으로 ▷출산수당(1천만원) 및 육아수당(월 100만원) 지급 ▷충북창업펀드조성 ▷카이스트 바이오메디컬타운 조성 ▷농민수당 100만원 지급 ▷메가시티 중심 광역교통망 확대 ▷미래인재양성 인공지능(AI)·수학·과학 국제교육특구 조성 ▷충북레이크파크 관광르네상스 실현 ▷방사광가속기 산업 클러스터 구축 ▷의료비후불제 도입추진 ▷공공와이파이 구축이라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