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출신 수도권 당선인들
충청출신 수도권 당선인들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6.06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스크칼럼] 김홍민 서울취재본부장

6·1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수도권 자치단체장으로 충청출신 7명이 당선됐다.

경기지사 1명, 서울 구청장 4명, 하남시장·인천 남동구청장 각 1명 등이다.

출생지별로는 충북 4명, 충남 3명이다.

이들 중 음성출신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당선인은 전국 최대 지자체인 경기도의 수장 자리에 오르게 됐다.

충북출신 중 선출직 경기지사는 처음이고, 충청권으로 확대하면 1회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충남 논산 출신 이인제 지사에 이어 두 번째다.

김 당선인의 승리는 민주당으로선 의미가 크다.

이번 선거가 국민의힘의 압승으로 끝났지만 최대 승부처인 경기를 민주당이 사수했다는 점과 특히 호남당으로 전락할 위기를 넘겼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로인해 김 당선인은 단숨에 정치적 입지를 강화하고 차기 대권주자로서의 발판을 다진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당선 일성으로 "민주당의 개혁과 변화가 필요하다"며 "도민과 국민께서 민주당 변화를 위한 씨앗을, 또 변화에 대한 기대를 갖고 저에게 이런 영광을 주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의 변화와 개혁을 위해서, 또 그 씨앗으로도 내가 할 수 있는 바를 다하겠다"고 언급해 당내 상황에도 적극 나설 것을 예고했다.

충청출신은 수도권 6곳의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당선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 구청장 4명과 경기 하남시장, 인천 구청장 1명 등이다.

서울의 이순희 강북구청장 당선인은 진천으로 그동안 당 부대변인과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민소통 특별위원으로 활동했다.

충청출신 당선인 중 유일한 여성이다.

박일하 동작구청장 당선인은 제천이 고향이다.

박 당선인은 국토교통부 원주지방국토관리청장과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경제2분과 자문위원을 역임했다.

당진에서 태어난 조성명 강남구청장 당선인은 자수성가형 사업가로, 제6대 강남구의회 전반기 의장을 지냈다.

역시 당진출신인 문헌일 구로구청장 당선인은 문엔지니어링(주) 대표이사인 기업가다.

문 당선인은 재경충남도민회장으로도 활동 중이다.

이현재 하남시장 당선인은 보은에서 태어나 보은 회인초, 청주 대성중, 청주고, 연세대(전자공학)를 졸업했다.

중소기업청장을 거쳐 하남에서 19·20대 국회의원 선거에 당선돼 당 정책위의장 등으로 활약했다.

박종효 인천 남동구청장 당선인은 당진 출신으로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의 비서실장으로 근무하는 등 최측근으로 알려졌다.

김홍민 서울취재본부장<br>
김홍민 서울취재본부장

학사장교 20기인 박 당선인은 유 당선인(학사장교 1기)과 군 선후배 사이이기도 하다.

충청출신 당선인들은 앞으로 소속 정당을 떠나 고향 충청과의 가교역할을 하길 바란다.

임기가 시작되면 고향 농산물 팔아주기, 고향 관광지 방문행사 등 충청과의 교류에 적극 나서길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