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브랜드 가치 세계 3위 '우뚝'
LG화학 브랜드 가치 세계 3위 '우뚝'
  • 박상철 기자
  • 승인 2022.06.0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 바스프, 2위 사빅에 이어 랭크
LG화학 오창공장 전경 / 중부매일 DB
LG화학 오창공장 전경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박상철 기자] 충북 청주에 다수에 생산 공장을 둔 LG화학 브랜드 가치가 세계 3위에 올랐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영국 글로벌 브랜드 평가 전문 컨설팅업체 '브랜드 파이낸스'는 최근 '2022년 화학기업 보고서 25(Chemicals 25 2022)'를 발간하고 LG화학의 브랜드 가치를 42억9천700만달러(약 5조4천95억 원)로 평가했다.

LG화학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보다 19% 늘어나 5조 원을 처음으로 돌파했다.

특히 브랜드 가치 순위도 미국의 다우를 제치고 4위에서 3위로 올라섰다. 또 이번에 공개된 상위 25개 기업 중 국내 화학기업으로는 LG화학이 유일했다.

LG화학 브랜드 가치는 2018년 24억2천100만달러(5위), 2019년 33억3천800만달러(4위), 2020년 35억달러(4위), 지난해 36억200만달러(4위)로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LG화학은 연결 기준 매출 42조6천547억원, 영업이익 5조255억원을 달성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한편 브랜드 가치 올해 1위는 지난해에 이어 독일 바스프로 83억4천800만달러(약 10조5천억 원)로 평가됐다. 2위는 사우디아라비아 사빅(SABIC)으로 46억7000만달러(약 5조9000억원)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