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특수교육원, 장애학생 위한 여가문화 체험
충북특수교육원, 장애학생 위한 여가문화 체험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2.06.22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충북도특수교육원 22일부터 12월까지 사회 진출을 앞두고 있는 전환기 장애 학생의 일상 회복 시간을 풍요롭게 하는 여가문화 체험 사업을 진행한다.

여가문화 체험 사업은 전환기 장애 학생이 졸업 후 거주하고 있는 지역 안에서 삶의 기쁨을 찾도록 여가를 즐기는 방법과 정보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여가문화 체험은 도내 특수학교(급) 고등학교와 전공과 특수교육대상학생, 학부모, 교사 420 여명을 대상으로 12월까지 실시하며 학기 중에는 학교(급) 단위로, 방학 중인 7~8월에는 가족 단위로 진행한다.

여가문화 체험은 학생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에서 활용할 수 있는 영화·연극·미술관 전시 관람 등의 문화예술 체험과 스포츠 활동(볼링, 실내스크린스포츠), 야외체험활동(케이블카, 피크닉) 등이 있다.

이옥순 원장은 "여가문화 체험이 외출조차 어려워 집에서만 지내야 했던 우리 아이들에게 일상 회복적 차원에서 여가문화 생활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