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충주~판교 직통열차 검토 공식화
국토부, 충주~판교 직통열차 검토 공식화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6.22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배, 국토부 2차관에 중부내륙선 적기 완공·살미역 보도육교 설치 등 촉구
이종배 국회의원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3선 이종배 국회의원(국민의힘·충주)이 22일 "부발~충주 구간 운영 중인 고속열차를 경강선을 통해 (성남)판교까지 확대하는 방안 검토하겠다" 는 국토교통부의 답변을 얻어 냈다.

이 의원은 이날 어명소 국토교통부 제2차관과 함께 중부내륙철도 건설 현장을 방문해 진행 사항을 점검하고, 어 차관에게 ▷충주~판교 직통열차 운행 ▷중부내륙선 적기 완공 ▷살미역 보도육교 설치 등을 촉구했다.

현재 충주역과 부발역을 운행하는 KTX 이음 열차를 성남 판교까지 연장 운행하면 열차 이용 편의 향상과 수도권 이동시간 단축으로 충주지역의 철도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인 이 의원은 그동안 국토부와 국가철도공단에 연장 운행을 지속 요청했다.

국토부와 국가철도공단은 이를 위해 기존 판교역 스크린도어를 다중 슬라이드 형식 스크린도어로 변경하는 개량사업을 내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의원의 '충주 ~ 판교 직통 열차 운행' 요구에 대해 어 차관은 "부발 ~ 충주 구간에서 운영하고 있는 고속 열차를 경강선을 통해 판교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처럼 국토부 차관이 판교 확대 검토를 공식화하면서 향후 판교 직통 열차 운행에 청신호가 켜진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또 "노후화된 충주 역사 개선 계획을 당초 리모델링에서 신축으로 변경함에 따라 중부내륙선 충주~문경 구간의 개통이 다소 늦춰졌지만, 지역 발전을 위해 적기 완공에 힘 써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국토부와 철도공단 관계자는 "공정 집중 관리 및 역사·변전건물 시스템 분야 조기 인계인수를 통해 공기를 추가 단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의원과 어 차관은 311 정거장(살미역)도 방문해 살미역 주 이용객에 대한 통행 편의를 높이고 안전을 위해 보도 육교가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았다.

이 의원은 "지역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 관심을 갖고 직접 현장을 방문해 준 어명소 차관을 비롯한 국토교통부 관계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중부내륙선을 비롯한 지역 현안 SOC 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유관기관들과 계속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