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대 충북도의회 4년 의정활동 마무리
제11대 충북도의회 4년 의정활동 마무리
  • 정세환 기자
  • 승인 2022.06.28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현안의 합리적 조정자 역할"
충북도의회 전경 사진. / 충북도의회 제공
충북도의회 전경 사진. / 충북도의회 제공

[중부매일 정세환 기자] 지난 2018년 개원한 제11대 충북도의회가 4년간의 의정활동을 마무리했다.

도의회는 '소통하는 의정 공감받는 의회'를 기치로 각종 현안을 합리적으로 해결하는 역할을 했다고 자평했다.

도와 도교육청 간의 초·중·고 특수학교 무상급식과 미래인재 육성 관련 갈등을 봉합했다.

또 영유아 재난지원금 지급 주체에 대해 두 달 넘게 이어진 도와 도교육청의 갈등도 극적 합의로 이끌었다.

이밖에도 변화하는 의정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노력했고, 소방복합치유센터 유치 건의 등 지역발전과 현안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도의회는 지난 4년간 36회 494일의 회기를 내실 있게 운영하며 조례안 633건(의원발의 509건), 예산안 64건 등 총 1천60건의 의안을 처리했다.

또 197회의 5분 자유발언과 91건의 도정·교육시책 질문으로 도민의 다양한 목소리와 고충을 전달했고, 행정사무감사로 집행부 견제·감시 등 의회 본연의 역할을 수행했다.

다만 임기 말에 박문희 의장 일행의 외유성 해외 출장 논란으로 빚어진 도의회 오물 테러 사건이 '옥의 티'로 남게 됐다.

박 의장은 "지난 4년간 많은 일들을 할수 있게 도와주신 도민과 동료 의원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제11대 의회의 수많은 경험과 노하우, 성과가 충북 발전과 도민 행복 실현에 소중한 자산으로 쓰여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세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