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8기 김영환號 출범 첫날부터 삐걱
민선8기 김영환號 출범 첫날부터 삐걱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2.07.03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보좌관 임명 당일 돌연 사퇴… 현안추진 차질·인력풀 한계 지적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김영환 충북지사가 취임 첫날 임명한 정책보좌관(별정4급)이 당일 자진사퇴하면서 '인력풀'의 한계를 드러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지사는 인수위원회에서 정책1분과 간사를 지낸 윤양택 충북대 총동문회장을 지난 1일 정책보좌관에 임명했다.

하지만 윤 보좌관은 이날 돌연 사퇴했고 김 지사는 후임을 4일 발표할 예정이다.

김 지사는 3일 전화통화에서 "본의의사에 따라 사표를 수리했고, 후임을 결정해 내일(4일) 임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전 보좌관은 이날 통화에서 자진사퇴 배경으로 "충북대 동문 중 현재 국회의원 3명이 활동 중이고, 6·1 지방선거에서 청주시장과 군수들을 배출했는데 이런 동문들을 대표하고 동문회를 이끌 회장이 도지사의 4급 보좌관으로 가는 게 맞지 않는다는 일부 동문들의 의견에 수긍해 그만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동문회장에 취임한지 3개월여밖에 안 돼 회장직을 사임하거나 사임의사를 밝힌 적이 없다"며 "김 지사가 취임하자마자 제가 구설수에 오르게 돼 (지사에게 누가 될 것 같아) 김 지사에게 직접 사퇴의사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윤 전 보좌관은 김 지사의 공약인 바이오메디컬 캠퍼스 설립문제로 이를 반대하는 충북대·충북대 의대 교수진과 함께 총동문회장 자격으로 지난 5월 김 지사(당시 국민의힘 충북지사 후보)를 처음 만났다.

시각장애인용 컴퓨터를 개발한 ㈜셀바스헬스케어의 창업자인 윤 전 보좌관은 이날 인연으로 이후 인수위에 합류했다.

정책보좌관으로 발탁 되서는 도청 내 부서를 조율해 카이스트 오송캠퍼스 조성과 레이크파크 르네상스 등 김 지사의 핵심공약을 추진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임명 당일 사퇴하면서 도정현안 추진에 차질이 예상된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김 지사가 충북대총동문회장의 상징성과 위상을 잘 알지 못한 것 같다"며 "무게감에 비해 가볍게 처신한 윤 전 보좌관도 문제지만 지역 정서를 잘 모르는 김 지사도 사람을 제대로 알고 써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 1일 정책보좌관에 윤양택 총동문회장을 비롯해 정무보좌관(별정4급)에 김태수 전 청주시의원, 대외협력관(별정5급)에 유승찬 전 국민의당 경기도당 사무처장, 비서(별정6급)에 이지윤 전 한국신문방송인클럽 기자를 각각 임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