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양택 충북대 동문회장 사퇴하라"
"윤양택 충북대 동문회장 사퇴하라"
  • 이지효 기자
  • 승인 2022.07.0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지사 정책보좌관 임명 내홍… "정치중립 훼손 학교 명예 실추"

[중부매일 이지효 기자] 윤양택 충북대 총동문회장이 김영환 충북도지사 정책보좌관에 임명됐다 스스로 사퇴했으나, 동문과 학교 명예 실추 등 일련의 책임지고 회장직을 사퇴해야한다는 여론이 비등해지고 있다.

동문회는 특히 5일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할 예정으로 여기서 나온 의견을 수렴해 이사회 개최 여부를 결정할 방침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충북대 동문들은 "충북대 총동문회장이란 자리가 도지사 보좌관(별정 4급)만도 못하냐"며 "학교 명예를 실추 시킨 윤 회장은 동문회장직에서 당장 내려와야 한다"고 사퇴 요구까지 나섰다.

총동문회에서 임원을 맡았던 A동문은 "충북대 총동문회장 자리는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하고 충북대의 위상을 살릴 수 있는 사람이 맡아야 한다"며 "개인의 영달을 위해 취임 3개월도 안돼 사퇴 의사를 밝혔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충북대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B씨도 "윤 회장이 정치에 개입하면서 동문회를 이편 저편으로 갈라놨다"며 "동문회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탄핵 절차에 들어가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B씨는 "윤 회장은 충북대 교수가 아니면서도 '교수'라는 호칭을 사용했다"며 "'충북대 산학협력단 교수'의 명함을 들고 충북지사 인수위에 합류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윤 회장은 "저는 동문회장을 사임한다는 말은 한 적이 없다"며 "도지사 정책보좌관 자리도 사퇴했고 이미 행적적으로도 처리가 된 사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와 관련해 4일 총동문회 회원들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렸고 앞으로 더욱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충북대 발전에 더 노력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한편 윤 회장은 지난 4월 7일 충북대 총동문회장에 취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