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4일 첫 폭염 '경보'발령… 지난해보다 8일 빨라
대전시, 4일 첫 폭염 '경보'발령… 지난해보다 8일 빨라
  • 모석봉 기자
  • 승인 2022.07.0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종합지원상황실 운영, 폭염 종합대책 총력
대전시, 4일 첫 폭염‘경보’발령... 지난해보다 8일 빨라/대전시 제공
대전시, 4일 첫 폭염‘경보’발령... 지난해보다 8일 빨라/대전시 제공

〔중부매일 모석봉 기자〕 7월 4일 폭염경보가 대전시에 처음으로 발령됐다. 지난해보다 8일 빠르다.

지난 달 20일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이후 2주 만에 경보로 변동됐다. 작년에 비하면 주의보는 19일 빠르다.

폭염특보는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로 나뉘는데, 습도를 반영한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주의보를 발령하고, 35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경보가 발령된다.

이에 대전시는 수립해놓은 폭염 종합대책에 따라 폭염종합지원상황실을 가동하고 자치구, 유관기관과 협업해 취약계층 및 시민 보호에 나섰다.

이를 위해 시는 올해 총 4억 900만 원의 국비를 확보, 폭염 취약계층에 냉방용품 지원과 횡단보도 그늘막 등 폭염저감시설을 추가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폭염특보 시 냉동된 병입수를 취약계층이 많은 복지시설, 쪽방촌, 복지센터 야외 활동하는 시민들이 많은 시장 등 다중밀집지역에 공급할 예정이다.

3만 6천여 명에 이르는 65세 이상의 독거노인과 장애인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방문 보건인력과 재난도우미, 노인돌보미 서비스 요원 등 5천148명의 인력을 활용 폭염취약계층에 직접방문이나 전화로 안부를 묻고 건강상태를 체크하는 등 폭염으로부터 안전대책을 강구해 나가고 있다.

또한 대전시는 장마기간과 함께 겹쳐있어 산발적으로 소나기가 오지만 비가 오지 않을 땐 관내 주요도로 22개 노선 총 186.4㎞에 도로 살수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함께 대전역~원동네거리(415m), 대전역~중구청사거리(727m) 구간에 설치한 도로살수장치(클린로드)를 낮 시간대 위주로 하루 3~4회 가동하고, 코로나19 감염우려로 운영을 중단했던 물안개분사장치(쿨링포그) 또한 정비 후 가동 중에 있다.

이외에도 폭염 3대 취약계층 중 야외근로자에 대해 대형 토목, 건축공사장 현장 내 쉼터를 만들어 식염수, 물 등을 준비하고 가장 무더운 오후 시간에 휴식시간을 갖도록 하는 등 안전대책을 각 사업장에 권고하고 있다.

이밖에 대전지방기상청에서 발표하는 폭염영향예보를 관내에 설치된 음성장치를 통해 하루 중 더위가 가장 심한 오후 2시쯤 시민들에게 전파하고 폭염행동요령을 홍보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폭염 시 ▷격렬한 활동 자제 ▷자동차에 어린이 방치금지 ▷시원한 장소에서 휴식 ▷폭염경보시 노약자 외출금지 ▷시원한 물 자주 섭취 ▷응급환자 발생시 구호조치 ▷노약자·환자 건강체크 등을 폭염대비 행동요령 7대 수칙을 준수해 여름철 건강을 지켜주기를 당부했다.

박인규 자연재난과장은 "여름철 폭염에 취약한 어르신이나 야외 근로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시민들도 기상예보에 관심을 갖고 기온이 높은 한낮에는 야외작업이나 활동을 자제하고, 양산쓰기 및 부모님께 안부 전화하기 등을 실천해 건강한 여름을 보내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