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6억명은 표준말 구사 불능
중국인 6억명은 표준말 구사 불능
  • 중부매일
  • 승인 2006.03.31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13억 인구 가운데 절반 가량인 6억명이 표준말에 해당하는 푸퉁화(普通話.만다린)를 알아들을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는 지난 50년간 전국적으로 푸퉁화 보급 운동을 펼쳤는데도 현재 전체인구 가운데 53%만이 푸퉁화로 의사소통이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홍콩 빈과일보(Apple Daily)가 31일 보도했다.

나머지 47%는 농촌지역의 1천여종에 달하는 토속 방언이나 소수민족어를 주된 언어로 사용하면서 푸퉁화를 말하거나 알아들을 수 없게 됐다.

실제로는 80% 이상의 중국인이 실생활에서 푸퉁화를 사용치 않고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따라 쓰촨(四川), 싼시(陝西), 산둥(山東)과 동북3성에서 미국의 `톰과 제리', 일본의 `짱구는 못말려' 등 어린이 만화영화를 수년전부터 현지 방언으로 더빙해 방영, 큰 인기를 모으기도 했다.

그러나 중국 국가라디오.영화.TV총국(광전총국)은 재작년 10월 각 방송국에 방언으로 외국 영상물을 번역하거나 더빙한 프로그램을 방영치 못하도록 일률 통보했다.

이에 대해 국가언어문자위원회 천장타이(陳章太) 고문위원은 "정부는 전국에 통용되는 푸퉁화의 확대 보급을 추진해야 하지만 동시에 방언을 소멸시키는 조치를 취해서도 안된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