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전사 20명 의욕적 첫 훈련
태극전사 20명 의욕적 첫 훈련
  • 중부매일
  • 승인 2006.05.14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강 넘어 "국민적 염원 이뤄내겠다" 불끈

D-25

전 국민의 열정과 성원을 가슴에 품은 아드보카트호 태극전사들이 14일 오후 '약속의 땅' 파주 NFC(대표팀 트레이닝센터)에서 독일월드컵에 대비한 첫 훈련에 돌입했다.

앞으로 남은 한달 간 집중적인 훈련을 통해 체력과 전술적 완성도, 조직력을 최대한 끌어올려야 할 태극호의 선원들은 1차 목표인 16강을 넘어 국민적 염원을 이뤄내겠다는 의지로 똘똘 뭉쳐 첫 날부터 의욕적으로 훈련에 임했다.

일반인 출입을 통제한 NFC 주변에는 200여명의 팬들이 철망에 붙어 서서 대표선수들이 그라운드를 돌 때마다 큰 환호성을 올리며 선전을 기원했다.

딕 아드보카트 대표팀 감독은 국내에 머무르는 2주 동안 체력 훈련에 중점을 두겠다는 월드컵 프로젝트의 첫 과제를 정하고 실천에 옮기기 시작했다.

대표팀 주치의인 김현철 박사는 "아드보카트 감독이 선수들의 피로도가 많이 쌓였지만 체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피로가 쌓은 상태에서 체력 훈련을 해야 한다는 딜레마가 있지만 방향을 그렇게 잡았다떚?말했다.

첫 훈련에는 프리미어리그 경기 도중 오른 발목 외측 측부인대에 가벼운 손상을당한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왼쪽 발목 인대를 다친 정경호(광주), 터키 슈퍼리그 최종전을 남겨둬 아직 귀국하지 못한 이을용(트라브존스포르) 등 3명이 불참해 20명이 참가했다.

박지성은 사흘 간 재활이 필요해 오는 17일께부터 본격적으로 훈련에 참가할 수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경호는 1주 이상 휴식을 취한 상태여서 곧 회복될 전망이다.

유럽에서 가벼운 피부 질환과 타박상 때문에 고생한 안정환(뒤스부르크)은 밝은표정으로 훈련장에 나왔고 오랜 재활을 거쳐 아드보카트호에 탑승한 송종국(수원)도최종 엔트리에 선발돼 오랜만에 대표팀 동료들과 함께 한다는 기쁨 때문인 지 의욕이 넘쳐 보였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앞서 점심 식사 직전에 식당에 모인 선수들에게 월드컵 최종엔트리에 뽑혀 훈련을 시작하는 의미와 정신 자세를 짧고 간결한 어조로 강조했다고대표팀 스태프는 전했다.

이천수(울산), 김남일(수원), 최진철(전북), 김영철(성남) 등 4명은 오후 1시30분부터 1시간 동안 NFC 숙소동 지하 1층 의무실에서 김현철 박사와 최주영 의무팀장,욘 랑엔된 물리치료사가 지켜보는 가운데 몸 상태를 점검했다.

이들은 뚜렷한 부상이 있어서가 아니라 점검 차원에서 진단을 받았고 특별한 이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팀 스태프는 오후 훈련 후에도 4명이 더 진단을 받는다고 밝혔다.

또 5명은 15일 오전 인터뷰 직후 서울 명지병원에서 국제축구연맹(FIFA)의 진단의무 사항인 심장 기능 테스트를 받는다.

태극전사들은 이례적으로 '독방'을 배정받았다. 통상 대표팀 소집 때는 2인 1실을 쓰지만 이번에는 훈련 시간 외에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고참 선수들이 코칭스태프가 머무는 숙소동 3층에 자리잡고 젊은 선수들은 2층방을 쓰도록 했다.

첫 훈련은 몸을 푸는 가벼운 러닝에 이어 두 패로 나눈 볼 뺏기로 시작됐다.

골키퍼 3명을 제외하고 8명, 9명씩 짝을 이룬 선수들은 술래를 정해놓고 볼을돌리는 연습으로 독일로 가는 첫 훈련의 스타트를 끊었다.

훈련장은 아드보카트 감독의 지시에 따라 스프링쿨러로 충분히 물을 뿌렸고 볼은 독일월드컵 공인구 '팀 가이스트'가 사용됐다.

이천수, 김진규(이와타) 등 평소 활달한 성격의 선수들은 볼 뺏기 도중 큰 소리로 웃음을 터뜨려 훈련장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한편 대표팀은 이날 오후 첫 훈련을 시작으로 오는 20일까지 파주 NFC에서 1차담금질을 한 뒤 오는 20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그랜드힐튼 호텔로 숙소를 옮길 예정이다.

대표팀은 23일과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세네갈,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평가전을 치른 뒤 오는 27일 1차 베이스 캠프인 스코틀랜드 글래스고를 향해장도에 오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