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드보카트 "가나戰에 올인"
아드보카트 "가나戰에 올인"
  • 중부매일
  • 승인 2006.06.01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스트 라인업 포진 본선 체제 총력전 시사
"가나와 평가전이 마지막이라 더 중요하다. 노르웨이전에는 무리수를 두지 않겠다?

딕 아드보카트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오는 4일 밤 11시(이하 한국시간) 스코틀랜드 에든버러 이스터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아프리카 강호 가나와 최종 평가전에 베스트 라인업을 내보내 독일월드컵 본선 체제의 총력전을 펼칠 것임을 시사했다.

대신 2일 오전 2시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리는 노르웨이와 평가전에는 "그동안늘 선발로 나서지는 못했던 선수들을 투입하겠다떚?밝혔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1일 오전 태극전사들을 이끌고 노르웨이에 입성해 오슬로 울레볼 스타디움에서 노르웨이전에 대비한 훈련을 실시한 뒤 이렇게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노르웨이전은 유럽 팀을 상대로 한 마지막 평가전인데 어떤 점에 초점을 맞출생각인가.

▲체력 유지가 목표다. 출전 선수들의 예리함이 완전히 살아날 수 있도록 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오늘 개별적으로 훈련을 한 부상 선수들(박지성, 김남일,이을용, 이호)은 일요일 경기(가나전)에 뛸 수 있도록 할 생각이다.

노르웨이는 체격적으로 우리 팀보다 크다. 지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전과 마찬가지로 빠른 패스 워크를 통해 좋은 모습을 선보이도록 하겠다.

--박지성이 나오지 못한다면 김두현을 선발 공격형 미드필더로 투입할 것으로보는데 김두현은 어떤 스타일이라고 생각하나.

▲허니(김두현을 부르는 애칭)는 지성(박지성)과는 다른 타입의 미드필더다. 지성이 좀 더 공격적이지만 허니는 그런 점에서 덜 하다. 내일 허니가 그 자리에서 뛸것이다.

--박지성을 포함해 따로 연습한 네명은 교체 멤버로라도 투입할 생각이 있나.

▲없다. 무리수를 둘 이유가 없다. 우리에게는 가나와 평가전이 더 중요하다. --유럽 팀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스피드가 관건인데. 스피드를 끌어올릴 복안은.

▲이 곳(오슬로)에 와서 보면 알겠지만 잔디가 매우 짧고 딱딱하다. 이런 상황에서는 볼이 빠르게 굴러 컨트롤하기가 어려워진다. 내일 경기에서 빠른 속도를 내는 플레이를 하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선수들이 자꾸 다치는 데 부상 방지책이 있나.

▲현재로서는 부상 선수가 많다고는 할 수 없다. 박지성을 뺀 나머지 3명은 내일 경기에서 실제로 뛸 수도 있다. 하지만 무리를 하지는 않겠다는 것이다. 노르웨이전에는 그동안 늘 선발로 나오지는 못했던 선수들이 뛰게 될 것이다.

--박지성과 김두현을 비교했듯이 박주영과 이천수를 비교한다면.

▲(둘의 나이를 물어보며) 이천수가 박주영보다 더 나이가 많다는 게 차이가 아닌가. (웃음) 박주영은 여러분들이 알듯이 재능이 뛰어난 선수다. 그가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