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조각 전문 박물관 개관
돌조각 전문 박물관 개관
  • 한기현
  • 승인 2000.06.26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내달초 경기 용인에
국내 최초의 돌조각 전문 박물관이 개관된다.

세중 돌 박물관은 경기도 용인시 양지리 소재 울창한 숲속 5천여평의 야외에 돌 박물관 조성을 완료하고 오는 7월 1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세중 돌 박물관은 불교와 궁중미술을 제외하고 한국미술사에서 주목받지 못했던 옛 돌조각 작품만을 전문적으로 수집 보존 조사 연구를 목적으로 하는 박물관.

이에 따라 이번에 개관되는 세중 돌 박물관에는 왕릉과 사대부가의 묘에서 망자의 혼을 지키고 위한하던 문인석과 그 앞에서 희화적인 얼굴로 왕릉을 보호하던 석수, 마을의 수호신으로 마을에 들어오는 악귀와 외적을 막아주던 장승과 벅수, 제주의 상징인 돌하루방, 높이 올라서 먼곳까지 마을의 안위를 살피던 솟대, 돌아오지 않는 남편을 기다리다 그대로 돌이 됐다는 망부석, 부도 등 불교 유물, 선인들의 생활도구인 연자방아 맷돌 다듬이돌 우물돌 등 1만여점의 옛 돌조각이 총 10개의 야외 전시관으로 구분, 전시돼 있다.

박물관측은 『옛 돌조각의 실물 전시를 통해 선인의 숨결을 느낌과 동시에 자연스런 역사 체험의 장으로 문화적 삶의 질을 향상시키고 지역 박물관으로써 지역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개관 발전시키기 위한 조성됐다』며 『앞으로 경기도 지역 박물관, 전시장 등과 연계, 지속적인 전사상품을 개발해 지역의 발전에 이바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