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유도물질 세계 최초 규명
암 유도물질 세계 최초 규명
  • 한권수 기자
  • 승인 2009.03.3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선 교수, 'LETM-1 단백질' 암 세포 유도 확인
충남대학교 의과대학 약리학교실 박종선 교수(41)가 세계 최초로 'LETM-1 단백질'이 정상세포를 암세포로 유도하는 주요 물질임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방암, 대장암, 폐암, 난소암, 식도암, 직장암, 위암, 자궁경부암 등 대부분의 암의 종류에서 확인됐다.

그 동안 학계에서는 'LETM-1 단백질'이 심각한 성장지체, 정신이상, 소두증, 입술이나 구개의 파열, 안조직 결손증, 심장이상 등을 야기시키는 울프-허쉬호른 증후군(Wolf-Hirschhorn Syndrome)을 유발하는 원인 단백질로 규명되어져 왔다.

박종선 교수 연구팀은 LETM-1을 과발현시켜 정상세포의 괴사를 확인했다.

이러한 괴사는 세포 내에서 에너지 대사를 조절하는 중요한 소기관인 마이토콘드리아(미토콘드리아)의 양을 감소시킴으로써 암을 유발시킨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암 연구의 최고 권위지인 미국의 암 연구 저널인 'Cancer Research'지 인터넷판 3월 24일자에 발표됐으며, 4월 미국 덴버에서 열리는 미국 암학회(AACR)에서도 발표가 확정되는 등 국제적 주목을 받고 있다.

박 교수는 이에 앞서 1월 9일자 인터넷 판 'Cellular Signalling(세포 신호전달)'지에 LETM-1가 마이토콘드리아에서 작용하는 기초적인 생화학적 선행 연구를 게재한 바 있다.

현재 마이토콘드리아의 손상이 암 발생과 대사질환에 있어서 중요한 원인이 된다라는 점이 학계의 핫이슈로 여러 보고가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LETM-1이 마이토콘드리아 단백질인 MRPL36와 결합을 함으로써 마이토콘드리아의 에너지 생성을 저해한다는 사실이 박종선 교수팀에 의해 처음으로 규명된 것이다.

더욱이 연구팀은 유방암, 대장암, 폐암, 난소암, 식도암, 직장암, 위암, 자궁경부암 등 다양한 암에 대한 실험을 거친 결과 암의 종류와 상관없이 같은 결과를 밝혀 낸 것이어서 학계의 비상한 관심과 함께 향후 암 치료에 있어 새로운 방법을 제시해주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번 연구에서 밝혀진 사실들이 2차례 노벨상을 수상한 바르부르크 박사가 '암세포가 산소를 사용하지 않는 에너지 대사를 이용하는 성질을 가지고 있다'고 한 '바르부르크 효과'를 설명할 수 있는 하나의 작용 기전으로 암 조기진단 및 치료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권수 / 대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