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수정안 놓고 여야 '충돌' 예고
세종시 수정안 놓고 여야 '충돌' 예고
  • 중부매일
  • 승인 2010.01.11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 발표를 놓고 여야가 서로 다른 반응을 보였다. 여당은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을 환영했지만 야당은 원안 추진을 거듭 강조했다.

여당인 한나라당 조해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늘 발표된 세종시 정부안은 국가 백년대계 차원에서 충청발전과 국가발전을 함께 이루기 위해 고심해 심혈을 기울여 만든 방안"이라고 평가했다.

조 대변인은 "원안과 비교해 볼 때 정부안의 고용이 3배, 생산은 10배 높다고 분석되고 있다. 그런 점에서 정부안이 충청발전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며 충청발전과 국가발전의 조화를 이루게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하지만 당내 친이명박계 의원들과 친박근혜계 의원들의 갈등은 심화되고 있다. 친이명박계 의원인 정두언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대통령께서는 세종시를 충청도와 나라의 이로운 쪽으로 만들어가자는 것인데 수정안이 나오기도 전에 (박근혜 전 대표가) 반대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친박근혜계 의원들 중 상당수가 세종시 수정쪽에 마음을 두고 있지만 박 전 대표가 미리 수정안 의견을 내지 못하도록 막는다며 "2월 국회에서 세종시 수정안을 처리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친박근혜계인 이성헌 의원은 "수정안이 원안보다 100번, 1000번 더 나쁘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신뢰'가 무너질 경우 국가 백년대계가 흔들릴 수 있지만 행정부처 몇 개 이전으로 국가 백년대계가 흔들릴 수는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은 일제히 세종시 수정안을 반대하며 원안 사수를 위한 규탄대회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전날 계룡산에서 결의대회를 가지고 이날 오후 2시30분께 규탄대회를 열었다.

민주당은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은) 사탕발림과 숫자놀음으로 치장된 세종시 백지화 대안"이라며 "이 대안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또 "국민과 함께 정부의 세종시 백지화 음모를 저지하기 위해 정권 심판 운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도 세종시 수정안 저지를 위한 강력한 규탄행동에 돌입할 뜻을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늘 본관 앞 규탄대회를 시작으로 내일은 대전에서 규탄대회를 열 것"이라며 "충청권의 민심과 전국 여론을 되돌리기 위해 여론몰이에 올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또 "(세종시 수정안을 위한) 국회법률개정작업까지 간다면 법 개정작업을 막을 것"이라며 물리적으로 저지할 뜻도 내비쳤다.

충남 공주 연기군을 지역구로 둔 무소속 심대평 의원도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년 논의 끝에 국민적 합의로 시작한 행정중심복합도시를 불과 3개월만에 백지화하려는 졸속수정안에는 국가박년대계의 영혼과 철학이 없다"며 "십자가를 지겠다"며 결의를 다졌다.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도 "재벌과 대학 옆구리를 찔러 또 다른 괴물을 만들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맹비난했다. 친박연대는 전지명 대변인도 세종시 토지 수용자들의 환매 요구 및 위헌소지 발생의 가능성을 우려,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는 "정치적 이해관계를 넘어 균형발전이라는 국가대계를 만들어 내기 위해 반드시 (수정안을) 부결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모든 세력과의 연대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창조한국당도 "수정안에 반대한다"며 "정부와 여당, 충청도민, 혁신도시 관계자, 야당 대표자 등이 참여하는 세종시 발전위원회를 구성해 정부안을 포함해 모든 방안을 재검토할 것"을 제안했다./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