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용 ‘네이버 주소록 Sync’ 애플리케이션 출시
아이폰용 ‘네이버 주소록 Sync’ 애플리케이션 출시
  • 중부매일
  • 승인 2010.03.12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 아이폰을 새로 구입한 이용자들도 기존 전화기에 있던 전화번호를 옮기는 방법을 고민할 필요가 없다. 아이폰 및 아이팟 터치의 연락처와 네이버 주소록을 연동하는 애플리케이션이 출시된 것. 아이폰의 연락처를 웹을 통해 쉽게 보관하고 업데이트할 수 있어, 핸드폰이 고장나거나 분실했을 때에도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상황이라면 주소록만큼은 걱정 할 필요가 없게 되었다.

NHN(대표이사 사장 김상헌)이 운영하는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www.naver.com)가 11일 출시한 ‘네이버 주소록 Sync’ 애플리케이션은 아이폰 혹은 아이팟 터치의 연락처를 네이버 주소록과 연동시킬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으로, 네이버 모바일 사이트(http://mobile.naver.com/application/addsync.nhn) 혹은 애플 앱스토어(http://www.apple.com/iphone/apps-for-iphone)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일반 핸드폰을 사용하다가 아이폰을 새로 구입한 이용자들은 기존 이용하던 단말기의 전화번호를 네이버주소록에 옮겨두면 ‘네이버 주소록 Sync’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여 간편하게 아이폰으로 연락처 이동이 가능하다. 또한 아이폰을 분실했거나 수리 중일 때에도 네이버주소록에 보관된 연락처를 웹에서 확인할 수 있고, PC가 더 익숙한 이용자들은 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아이폰의 연락처를 네이버 주소록에서 쉽게 편집할 수 있으며, 네이버 주소록에 있는 이메일 주소등 지인들의 정보를 아이폰으로 그대로 가지고 올 수 있다. 향후에는 이용성을 강화하기 위해 지속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이번에 출시한 아이폰 및 아이팟터치 용 ‘네이버 주소록 Sync’ 애플리케이션은 NHN의 11번째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으로, NHN은 지금까지 미투데이, 지도, 블로그, 윙버스 등 9개의 무료 애플리케이션과 유료 애플리케이션인 한중사전을 포함하여 총 10개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한바 있다. 네이버의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은 로그인, 또는 사용자의 사용 경험을 바탕으로 개인화 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도록 기능과 이용성을 강화해왔다.

NHN 최성호 네이버 서비스 본부장은 “내 인맥을 보관하고 관리하는 주소록은 가장 개인적인 정보이며 모바일 환경에서는 이러한 개인화된 서비스에 대한 요구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며, “네이버는 이용자들이 네이버의 PWE(Personal Web Environment: 개인화 웹 환경)서비스를 모바일 환경에서도 단절감 없이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PWE서비스를 강화하고 애플리케이션출시를 늘리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최근 네이버 주소록에서 더욱 구체적인 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웹 주소록의 그룹과 개인정보 관리 부분을 개선했다. 상반기 중에는 ‘모바일-웹 통합 주소록’도 출시할 예정이다. ‘모바일-웹 통합 주소록’은 휴대폰에서 네이버 웹 주소록에 저장된 연락처를 선택하여 곧바로 전화, 문자, 쪽지, 이메일, 블로그 안부 등의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며, 모바일-웹과 PC-웹에 상관없이 커뮤니케이션 한 경험이 있는 연락처들을 네이버 주소록에 보관해주는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는 이통사나 단말기 환경의 제한이 적어 네이버 메일, 블로그 서비스 이용자들이 모바일 환경에서 온라인 인맥들과 커뮤니케이션을 이어가는데 큰 도움이 되는 서비스가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