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선거 ‘비방전’ 가열…이전투구 우려
교육감선거 ‘비방전’ 가열…이전투구 우려
  • 뉴시스
  • 승인 2010.05.1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교육감 선거가 '1강1중1약' 판세로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지율이 뒤쳐지는 후보들의 '비방전'이 가열되고 있다.

김병우 예비후보는 11일 오전 기자회견을 하고 "이기용 후보는 금전을 살포한 혐의로 검찰에서 압수수색을 당하는가 하면 ARS를 동원해 사전선거운동을 했다는 이유로 선관위에 고발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기용 후보는 급기야 언론사의 토론방송마저 전면 거부했다"면서 "이는 언론을 무시하는 것 뿐만 아니라 숨어서 구태선거·조직선거만을 하겠다는 행태가 아닐 수 없다"고도 했다.

비방전엔 김석현 예비후보도 가세하고 있다. 그는 하루 전 기자회견을 하고 "이기용 후보의 충북교육청은 학력이 전국 최하위로 떨어지는 동안 교육비리를 전국 최상위권으로 끌어올리는 기염을 토했다"며 "충북교육을 이 꼴로 만들어놓고도 3선 욕심에 또 다시 출마한 이 후보를 심판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이기용 후보 캠프의 반박도 뒤따랐다.

이 후보측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ARS를 동원해 사전선거운동을 했다는 김병우 후보의 주장에 대해 "충북도선관위에 확인해본 결과 그 같은 제보를 접수조차 하지 않았음이 확인됐다"며 "김 후보측의 '희망사항'을 언론에 폭로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영동지역 선거사무소 압수수색과 관련한 폭로에 대해서도 이 후보측은 "검찰이 영장을 발부받지 않은 상태에서 취한 행위인만큼 압수수색이 아니라 통상적인 수사활동에 불과한데도 김병우 후보측은 이를 침소봉대해 언론을 기만하고 있다"면서 "(이기용)후보자와 관련있는 일도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측은 또 "김병우 후보는 마치 이기용 후보를 토론기피자로 몰아가면서 흠집내기를 시도하고 있는데, (이기용)캠프는 토론회를 공식제의받은 바도 없다"며 "이 후보는 이미 예고된 (선관위 주최)법정토론회는 물론 지상토론을 비롯한 어떤 형태의 토론에도 임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특정 색깔의 이미지에 기대고자 하는 얄팍한 술수를 쓰는가 하면 특정단체의 주장을 대변해 흑벽논리로 끌고가는 치졸한 선거전략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김병우 후보측을 겨냥해 역공을 펴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병우 후보측은 사실을 왜곡·과장해 교육불신을 조장하는 선거홍보물을 즉각 회수하고, 정제되지 않은 언어로 충북교육을 비방하는 인터넷 게시물을 즉각 삭제하라"면서 "김 후보는 근거없는 비방과 선동을 중지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