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배운 사람들 '심부전' 발병 위험 2배
못 배운 사람들 '심부전' 발병 위험 2배
  • 메디컬투데이
  • 승인 2010.12.11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컬투데이 장은주 기자]

교육수준이 낮은 사람들이 교육을 많이 받은 사람들에 비해 심부전으로 병원 입원 치료를 받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Bispebjerg 대학병원 연구팀이 '유럽순환기학저널'에 밝힌 총 1만8616명을 대상으로 31년간 진행한 연구결과에 의하면 교육을 더 많이 받은 남녀들이 가장 교육을 적게 받은 사람들 보다 심부전으로 병원 입원 치료를 받을 위험이 거의 절반 가량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과거 연구결과에 의하면 사회경제적 박탈이 관상동맥심장질환 발병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지만 심부전 발병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그 동안 거의 알려진 바 없었던 바 이번 연구결과 교육수준이 가장 낮은 사람에 비해 가장 높은 사람이 심부전 발병 위험이 절반 가량 낮았다.

또한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인자를 보정한 후 진행한 연구결과 10년 이상 교육을 받은 사람들이 8년 이하 받은 사람에 비해 심부전으로 병원에 입원할 위험이 3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8-10년 받은 사람 보다는 25%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교육수준이 낮은 사람들이 높은 사람들과 같은 표준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것이 이 같은 차이를 내는 원인중 하나이다"라고 밝히며 "이번 연구를 통해 사회경제적 박탈이 잘 알려진 바 대로 관상동맥질환 발병의 위험인자일 뿐 아니라 만성심부전 발병의 위험인자로도 간주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장은주 기자 (jang-eunju@mdtoday.co.kr)
장은주 기자 블로그 가기 http://jang-eunju.mdtoday.co.kr/

관련기사
뼈 호르몬 높으면 '심부전' 사망 위험 2배
세르비에 프로코라란, 만성 심부전 치료에 효과
다크쵸콜릿 주 당 1-2 번 먹으면 '심부전'예방
몸짱 만드는 스테로이드 '심부전 부터 불임' 까지 유발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www.md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검색제공제외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