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전국에 '앱 창작터' 14개 신규 지정
중기청, 전국에 '앱 창작터' 14개 신규 지정
  • 뉴시스
  • 승인 2011.03.16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청(청장 김동선)은 모바일 앱이 스마트폰을 비롯한 태블릿 PC, 스마트 TV 등 전 세계적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앱 개발 교육에 대한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앱 창작터 운영사업'에 참여할 14개 앱 창작터를 새로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3월 '모바일 분야 1인 창조기업 육성대책'을 수립, 주요 이통사·대기업, 퍼블리싱 전문기관 등과 협력해 앱 개발 저변을 확대하고 경쟁력 있는 모바일 분야 1인 창조기업 육성에 본격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와 관련 앱 개발 분야 교육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체계적인 교육·창업지원을 위해 '앱 창작터 운영사업'에 참여할 14개 앱 창작터를 신규로 선정, 모바일 분야 1인 창조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신규로 선정된 14개 앱 창작터는 서경대, 한성대, 한국디지털미디어고, 비트교육센터, (재)안양지식산업진흥원, 동의대, 대구대, 창원대, 원광대, 제주대, 한라대, 건양대, 극동대, 한밭대 등이다.

이번 앱 창작터는 대학, 고등학교, 모바일 관련 전문교육기관 등을 골고루 지정, 다양한 모바일 앱 개발 수요를 수용하도록 했다.

지난해 지정된 11개 기관을 포함해 전국 25개 앱 창작터를 통해 4200명의 앱 개발자와 75개의 팀 창업 기업을 집중 육성·지원할 방침이다.

앱 창작터를 통해 중점 지원되는 내용은 ▲플랫폼별 기본교육 ▲전문과정 교육 ▲팀 창업 지원 ▲앱 개발 인프라 조성 등이다.

경쟁력 있는 앱을 개발한 교육생은 앱 창작터내 교육·창업 지원과 별도로 이통사, 대기업, 글로벌앱지원센터 등을 통해 입체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교육 희망자는 전담기관(창업진흥원 www.iked.or.kr/지원사업, 042-480-4332).앱 창작터로 문의하면 된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