삭막한 회색담장이 예술작품으로 변신
삭막한 회색담장이 예술작품으로 변신
  • 송문용 기자
  • 승인 2011.11.2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신부동일대 상점가 개성 넘치는 벽화탄생

천안의 관문이자 터미널, 백화점이 주변에 위치해 있어 젊은이들로 북적이는 신부동 상점가가 벽화그리기를 통해 쾌적한 환경으로 새롭게 변신했다.

신부동 상점가는 항상 각종 전단지와 음식물쓰레기들로 바닥과 벽이 얼룩져 있어 번화가의 양면성을 확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곳으로 꼽히고 있다.

이러한 신부동의 문제점에 대한 변화와 환경정비의 필요성을 직접 체감하고 있는 신부동 상인회는 지난 8월부터 주민들이 지역에서 필요한 사업을 직접 제안해 추진하는 일명 '그린파이존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80여곳의 벽화대상지를 선정하고 두 차례에 걸친 공청회를 통해 개성이 각각 다른 학생들의 생각을 끄집어내어 신부동 거리에 적합한 벽화도안을 만들어냈다.



지역공동체일자리사업 참여자와 함께 지역 대학에 미술전공자나 동아리 활동을 하는 학생 40여명이 참여하여 젊은이들의 눈높이에 맞는 벽화를 좀 더 다양하게 조성하고 있다.

평일과 주말에 바쁜 시간을 쪼개어 틈나는 대로 학생들이 벽화를 그려나가는 모습에 상가 상인들도 서툰 솜씨지만 팔을 걷고 함께 동참하여 힘을 보태고 있다.

우중충한 회색벽에 '세계속의 신부동', '바이올린 켜는 사람', 피카소의 게르니카를 응용한 작품 등을 배경으로 지나가는 사람들이 휴대폰 사진을 찍는 광경이 이곳저곳에서 목격되고 있다.

개성넘치는 벽화가 하나하나 완성되어 가면서 상가거리의 분위기도 깨끗하게 바뀌고 상권이 활성화되어 상인들의 결속력이 강화되는 한편, 이 사업에 참여한 학생들에게는 학창시절의 색다른 추억과 보람을 느끼게 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인근지역 주민들도 "얼룩이 지고 다소 오래되어 우중충한 담장이 밝은 벽화로 변모하여 밝고 깨끗해진 모습으로 변했다"며 만족해했다. 송문용/천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