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용차 주행거리, 선진국 수준으로 감소
승용차 주행거리, 선진국 수준으로 감소
  • 메디컬투데이
  • 승인 2011.12.21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 증가와 함께 자동차 수송효율 향상
[메디컬투데이 문성호 기자] 자동차 주행거리가 지속적으로 감소해 선진국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해양부는 한국교통연구원에 의뢰해 수행하고 있는 2011년 ‘국가교통DB 구축사업’을 토대로 2010년 기준 교통부문 에너지소비 특성 및 주행거리 변화 특성을 발표했다고 21일 밝혔다.

자가용 승용차의 주행거리는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로 이는 유가 상승으로 인한 자가용 이용의 감소 측면도 있지만 대중교통의 서비스 수준 및 편의 등이 지속적으로 개선된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지난 10년간 자동차 등록대수는 48.4%로 크게 증가했으나 에너지 소비는 23.7% 증가했다. 이는 자동차 주행거리의 지속적인 감소와 연비상승 등 자동차 성능 개선의 효과로 보인다.

또한 유종별 등록대수를 보면 휘발유 차량이 60%에서 50%로 줄었으나 여전히 가장 많이 차지하고 있으며 경유 및 LPG 차량은 각각 30%에서 36.2%, 10%에서 14%로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종별 에너지 소비량을 보면 차량 등록대수 비중과는 달리 화물차 및 버스가 주로 사용하는 경유의 에너지소비량이 약 47%로 가장 많이 차지하고 있으며 LPG는 18.2%에서 22.5%로 계속 증가하고 있고 휘발유는 34.1%에서 30.9%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토해양부는 이번 분석 결과를 기초로 대중교통시스템 및 서비스 개선을 통해 자가용 이용대신 대중교통 이용 확대를 유도함으로써 교통부문 에너지 절약 및 수송효율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문성호 기자 (msh2580@mdtoday.co.kr)

관련기사
겨울철 전력수급 비상···공공기관부터 '솔선수범'해야
날이 갈수록 증가되는 건설업체 산재···현대건설 1위 ‘불명예’
위협받는 국민건강···올해 가장 큰 환경사건 '후쿠시마 원전사고'
“퇴근 후에도 진료”…서울시, 보건소 야간 클리닉 운영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www.md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검색제공제외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