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뷰티산업법 강력 저지"
의료계, "뷰티산업법 강력 저지"
  • 메디컬투데이
  • 승인 2011.12.24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정상화로 법안소위 상정…의협·피부과학회 반발
[메디컬투데이 최원석 기자] 의료계가 미용·이용 등 뷰티산업 법률안에 대해 강력 저지키로 방침을 세웠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미용·이용 등 뷰티산업의 진흥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과 관련해 23일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대책방안을 논의했다.

그동안 답보상태였던 국회가 여야간 극적 합의로 다시 열리게 됨에 따라 그동안 보류됐던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 안건이 재상정됨에 따라 의협 측에서도 대책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이날 회의에서 의협을 비롯한 대한피부과개원의협의회, 대한피부과학회는 동 법안에 대해 강력하게 저지키로 의견을 모았다.

경만호 회장은 “그간 국회 방문 등을 통해 수차례 의료계의 반대 입장을 전달했으나 다시 국회 법안심사소위에 재상정된 만큼 적극 저지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피부과개원의협의회 최성우 회장은 “동 법안이 통과될 경우 각 직역별로 독립 법안 추진이 가시화될 것이며 미용기기 범위 확대 우려 등 의료의 특수성이 흔들리는 위험한 결과를 초래해 의료계 전반에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밖에도 임시국회에서 안건으로 상정돼 논의될 예정인 ‘의료인 폭행금지 관련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등 의료계 차원에서 적극 저지하거나 통과시켜야 될 법안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졌으며 동 법안들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키로 했다.

한편 이날 회의 직후 경만호 회장, 나현 부회장, 신영태 의무이사는 오전 10시 개회 이전에 국회 보건복지위 법안심사소위원회 이애주 의원·손숙미 의원(한나라당), 박은수 의원(민주당) 등을 면담해 의료계의 강력한 반대 입장을 전달했다.
메디컬투데이 최원석 기자 (taekkyonz@mdtoday.co.kr)

관련기사
24시간 영업점서 필수 상비약 판매 '급물살'
군의관 불법아르바이트 관리·감독 강화
서울대병원 전임의, 택시사고 운전자 응급처치 구조
리베이트 수수혐의 의약사 2400여명…내달 중 결정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www.md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검색제공제외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