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객들, 산 정상에서 기상실황 안내받는다
등산객들, 산 정상에서 기상실황 안내받는다
  • 메디컬투데이
  • 승인 2012.01.01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악산·구덕산기상레이더에 기상실황 전광판 운영
[메디컬투데이 문성호 기자] 등산객들이 산 정상에서 기상실황을 안내받을 수 있게 된다.

기상청은 등산객 산악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악산과 구덕산기상레이더에 기상실황 표출용 전광판을 설치해 2012년 1월1일부터 주요 산악기상정보를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전광판 표출정보는 산 정상의 기상실황(기온, 풍향, 풍속 등), 기상개황, 기상특보 등이다.

기상청은 국민들의 여가활동 증가에 발맞추어 기상과학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2009년 6월부터 전국 기상레이더 10소를 개방하고 있다.

특히 관악산기상레이더에는 평일 150여명, 휴일 400여명의 등산객이 방문해 개방 이래 15만명 이상이 다녀갔을 정도로 인기가 높아 당당히 기상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관악산기상레이더가 위치한 관악산은 수도권 시민의 휴식처로써 휴일 등산객이 2~3만명 정도로 위험기상 발생시 대형 인명사고 가능성이 늘 상존해 있다.

관악산기상레이더 뿐만 아니라 기상레이더가 설치돼 있는 산악지역 특성상 빈번한 낙뢰사고와 집중호우 시 급격하게 불어나는 계곡물로 인한 수해가 발생하고 있어 사전에 위험기상을 알려줄 수 있는 현장 정보가 필요한 실정이다.

기상청은 수도권 등산객이 몰리는 관악산과 부산시민의 휴식처인 구덕산 기상레이더에 설치하는 기상실황 전광판을 통해 산악기상의 피해를 줄이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방문객의 안전을 위해 홍보실 진입로를 튼튼하게 보강하고 내부 환경개선으로 쾌적한 환경에서 관람할 수 있도록 조성했다.

한편 앞으로도 기상청은 국민생활에 있어 필수불가결한 요소인 기상정보를 다양한 방법으로 국민들에게 제공함으로써 국민의 안전과 생명 보호에 기여할 것이다.
메디컬투데이 문성호 기자 (msh2580@mdtoday.co.kr)

관련기사
부산서 기준치 40배 초과하는 ‘방사능 누출’
방사능 아스팔트 이어 방사능 벽지 논란
2010년 건보 진료비 43조6283억원···전년대비 10.9% ↑
바이러스성 장염 5년간 16만5000명 증가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www.md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검색제공제외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