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뻔한 히틀러 구해내 역사를 바꾼 신부
죽을뻔한 히틀러 구해내 역사를 바꾼 신부
  • 노컷뉴스
  • 승인 2012.01.06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치 독일 지도자 아돌프 히틀러가 어릴 적 물에 빠져 세상을 떠났다면 역사는 완전히 뒤바뀌었을까?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5일(현지시간) 히틀러가 어린 시절 물에 빠져죽기 직전 한 소년에 의해 극적으로 구조된 사연이 100여 년 만에 세간에 공개됐다고 보도했다.

훗날 인류 역사상 최악의 '괴물'이 된 히틀러의 목숨을 구한 이 소년이 공교롭게도 커서 히틀러가 경멸했던 종교 지도자가 됐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이 흥미로운 이야기는 독일 파사우주(州)의 기록보관소에서 1894년 발행된 다뉴브 신문의 작은 기사 조각이 발견되면서 밝혀졌다.

이 조각기사에는 1894년 1월 당시 4살이던 히틀러가 파사우주의 인 강에서 놀다가 물에 빠졌고, 그때 같은 마을에 살던 한 소년이 물에 뛰어들어 거의 죽기 직전의 히틀러를 구해준 사연이 담겨 있다.

이와 관련해 독일의 막스 트레멜 신부가 지난 1980년 세상을 떠나기 전 그의 선조인 요한 쿠에흐베르거 신부가 익사하기 직전의 히틀러를 구해냈다고 이야기한 사실도 뒤늦게 알려졌다.

이번에 발견된 신문에는 물에 빠진 아이의 이름이 나와있지 않지만, 역사학자들은 이 아이가 히틀러라는 트레멜 신부의 주장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히틀러가 물에 빠져 죽을 뻔한 이야기는 안나 엘리자베스 로스무스가 펴낸 '파사우를 벗어나-히틀러가 고향이라 불렀던 도시를 떠나며'라는 저서에도 나와있다.

작가는 본문에서 "1894년 인 강둑에서 친구들과 술래잡기를 하던 중 당시 많은 아이가 그랬던 것처럼 히틀러가 물에 빠졌다"고 적었다.

그녀는 이어 "물살이 강했고 산에서 바로 내려온 물은 너무 차가웠다. 하지만 운 좋게도 히틀러는 한 소년에 의해 밖으로 꺼내져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히틀러는 생전 이 이야기를 언급한 적이 없었는데, 그가 일부러 이 사건을 자신의 인생사에서 지워버렸을 가능성이 크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히틀러가 경멸하는 종교를 대표하는 인물이 된 소년이 히틀러를 살려냈다는 사실은 그가 독일을 구원할 운명이라며 만들어낸 신화와 어울릴 수 없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독일 바이에른 라디오는 히틀러의 구사일생 이야기를 전해 들은 마을 원로들과의 인터뷰가 담긴 특별 프로그램을 이달 말 방송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