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임 황선태청주지검장
이임 황선태청주지검장
  • 박익규
  • 승인 2001.05.29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개월 남짓되는 짧은 부임기간이었지만 청주와 충북을 사랑하는 마음을 고스란히 안고 갑니다』
 31일자로 대검찰청 감찰부장으로 영전하는 황선태 청주지검장은 검사장뿐만아니라 과거 차장검사 시절에도 충북에서 근무했던 인연을 되새기며 석별의 정을 못내 아쉬워했다.
 황검사장은 도의회 의장선출을 둘러싼 금품수수, 철도청 공사발주 비리, 대학교 회계비리, 조직폭력배 검거 등 재임기간 동안의 굵직한 수사활동을 거론하며 그중에서도 공인회계사까지 결탁한 건설업체 비리 수사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또 황검사장은 청주교도소내 주성대 분교 설치, 교정성적이 우수한 재소자의 대학 특별전형 등 교정활동에 남다른 관심을 갖고 재임기간동안 두드러진 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이밖에 소년소녀가장들에게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범죄예방위원과 검찰청내 직원들이 중심이 되어 청소년 장학기금으로 8천3백여만원을 조성, 재단설립을 추진하는 등 남몰래 지역사랑을 실천해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황지검장은 『지역주민들이 교육ㆍ문화의 도시에 살고 있다는 자긍심을 갖고 교통등 기초질서지키기에 더욱 더 솔선수범해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