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흥은행,대손상각채권 7천3백억원 매각
조흥은행,대손상각채권 7천3백억원 매각
  • 한기현
  • 승인 2001.06.04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흥은행은 1991년부터 2000년까지 발생한 대손상각채권 7천3백억원을 자산유동화전문회사(SPC)에 매각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상각채권 매각은 은행권 최초로 대손상각채권에 대한 자산유동화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와 함께 타 금융기관의 대손상각채권 매각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4일 조흥은행에 따르면 최근 자산유동화 매각방식에 의한 공개경쟁입찰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 무담보매각율(3%)의 2배가 넘는 5백89억원(7.9%)을 제시한 기업구조조정전문회사인 벨류미트인베스트먼트(주)에 대손상각채권이 매각됐다.
 조흥은행은 앞으로 벨류미트인베스트먼트와 공동으로 자산유동화전문회사와 합작자산관리회사를 공동으로 설립, 상각채권을 매각하고 부실채권 회수에 나설 계획이다.
 자산유동화전문회사는 자산 보유자의 자산을 매입한 뒤 이를 담보로 자산담보부증권(ABS)을 발행하는 특수목적회사로 채권상환이 완료되면 해산된다.
 조흥은행 관계자는 『은행권 최초로 장부상 전액손실로 처리된 상각채권을 매각함으로써 매각대금을 이익으로 반영하고 자산관리기법의 노하우도 습득할 수 있게 되는 등 우량은행으로 발전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한편 조흥은행은 올 상반기안에 고정이하 여신비율 6%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최근 3차례의 국제입찰을 통해 리스, 법정관리, 화의채권 등 1조2천억원의 부실채권을 매각, 처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