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6 朴·文 지지율 0.1%p差 '사실상 동률'
D-6 朴·文 지지율 0.1%p差 '사실상 동률'
  • 뉴시스
  • 승인 2012.12.13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 文 · 5060 朴 연령대별 쏠림현상 뚜렷 … 최대승부처 PK선 朴 앞서
18대 대통령선거를 불과 엿새 앞두고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후보를 턱밑까지 추격, 사실상 동률에 가까운 지지율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헤럴드경제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여론조사 공표가 가능한 마지막날인 지난 12일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박 후보와 문 후보의 지지율은 각각 47.8%, 47.7%로 격차가 0.1%포인트에 불과했다.

같은 기관의 지난 4일 여론조사와 비교해 박 후보는 1%포인트 떨어진 반면 문 후보 지지율은 3.7%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문 후보에 대한 적극적 지지를 약속한 안철수 전 후보의 효과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조사에서 안 전 후보의 지지층은 67.4%가 문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혀 지난 조사 대비 12.3%포인트 상승했다.

투표의향층의 지지도는 박 후보 48.8%, 문 후보 47.7%로 1.1%포인트 차이지만 오차범위 내에 있다. 하지만 당선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박 후보가 54.2%, 문 후보가 43.3%로 문 후보 지지층이 상대적인 열세를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은 표가 걸려 있는 수도권에서 두 후보는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었다. 서울에서는 박 후보가 47.7%로 문 후보(46.1%)를 소폭 앞섰지만 인천·경기에서는 48.2%를 기록한 문 후보가 박 후보(47.2%)에 근소한 차로 앞섰다.

이번 대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PK(부산·울산·경남)에서도 두 후보는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박 후보가 55.1%로 문 후보(41.4%)를 앞서고 있지만 안철수 전 후보의 본격적인 지원에 힘 입은 문 후보가 PK 지역에서 야권 후보로서 40%대의 벽을 넘은 것이다.

연령대별로는 2030의 문 후보, 5060의 박 후보 '쏠림 현상'이 뚜렷했다.

문 후보는 20대와 30대에서 각각 61.9%, 63.5%의 지지율을 기록하면서 33.9%, 31.1%씩을 기록한 박 후보를 크게 앞선 반면 박 후보는 50대와 60대 이상에서 61.6%, 73.4%의 지지율로 34.5%, 23.3%에 그친 문 후보와 큰 격차를 기록했다.

세대간 대결의 '캐스팅보트'를 쥔 것으로 평가받는 40대는 이번 조사에서 문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 40대의 지지율은 문 후보가 56.2%로 박 후보(38.3%)에 우위를 보였다.

현재 지지후보를 계속 지지할 것인가를 묻는 질문에서 '지지후보를 바꿀 수 있다'는 응답은 8.3%로 지난 4일 조사 당시의 13% 보다 4.7%포인트 줄어 지지층 결집이 확고해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유선전화 70%, 휴대전화 30%를 혼합한 임의걸기(RDD) 방식의 자동응답전화조사로 실시됐으며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는 ±3.1%포인트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