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이제까지와 다른 새로운 정치시대 열것"
문재인 "이제까지와 다른 새로운 정치시대 열것"
  • 뉴시스
  • 승인 2012.12.18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18일 "이제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정치시대를 열겠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문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대선 전 마지막 기자회견을 열고 "이미 발족한 국민연대의 틀을 중심으로 새로운 정치질서를 모색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바탕으로 '대통합내각'을 구성하겠다"면서 "이를 통해 '시민의 정부'를 출범시킬 것"이라고 천명했다.

문 후보는 지난 5년간 이명박 정부의 실정을 지적하며 "교체하지 않으면 반성하지 않는다. 꾸짖지 않으면 잘못은 되풀이된다"면서 "가혹하게 매를 들어야 할 때이다. 내일이 바로 그 순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후보는 '청와대 대통령' '여의도 대통령'으로 지난 5년의 정치를 함께 끌어왔다. 그런데 사과 한 마디 없이 임무교대 하겠다고 한다"면서 "오늘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총체적 난국, 대표선수 한 명 바꿔서 풀릴 일이 아니다. 팀 자체를 완전히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새누리당은 더 이상 국가대표라고 하기엔 능력도 자격도 없음이 이미 입증됐다. 새로운 팀으로 완전히 교체해야 한다"며 거듭 정권교체를 역설했다.

문 후보는 "국민 속에 있는 대통령이 되겠다. 청와대 대통령시대를 끝내고 광화문 대통령시대를 열겠다"면서 "우리 정치와 민주주의의 수준을 높여 국격 있는 나라의 품격 있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자기 자신을 더 좋은 나라에 살도록 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투표다. 기권은 잘못된 지난 5년을 눈감아주는 것"이라며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그러면서 "투표가 끝나고 맞이하는 12월20일 아침은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나라'의 아름다운 첫 아침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