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만들기'…충북 선거판 누가 누볐나
'박근혜 대통령 만들기'…충북 선거판 누가 누볐나
  • 중부매일
  • 승인 2012.12.19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정치인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만들기'에 가장 큰 공을 세운 인물은 누굴까.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캠프엔 노영민(청주 흥덕을) 국회의원이 후보 비서실장으로서 돋보이는 활약을 했지만 박 후보 캠프엔 그 정도의 비중있는 '전국적 인물'은 보이지 않았다.

다만 현역 국회의원들을 구심점으로 하고, 친이·친박계를 망라한 외곽조직이 조력하는 시스템은 효과를 발휘했다.

소수의 1등공신이 주도했다기보단 다수가 십시일반 힘을 보태며 전선을 누볐다고 표현하는 것이 올바른 분석이다.

우선 충북선대위에서 상임고문으로 활동한 신경식 전 국회의원을 꼽지 않을 수 없다. 이번 선거과정에서 외부에 얼굴을 자주 노출하진 않았지만 정계를 떠났던 신 전 의원은 '돌아온 장고'였다.

충북선대위원장을 맡아 진두지휘한 윤진식(충주) 충북도당 위원장을 필두로 정우택(청주 상당), 송광호(제천·단양), 경대수(증평·진천·괴산·음성), 박덕흠(보은·옥천·영동) 등 지역구 국회의원 5명이 구성한 '현역 라인업'에도 상당한 무게감이 있었다.

전태식 노인회 충북회장과 이대원 전 도의회의장, 전현직 원로교수들도 고문 자격으로 힘을 보탰다.

원외인사인 윤경식·김준환·이승훈 당협위원장들도 담당 선거구에서 선거조직을 총가동했다.

윤의권·송태영·오성균 등 전직 당협위원장들도 자문위원으로 힘을 보탰는데 4·11 총선때 빚어졌던 갈등을 없애는 상징적 역할을 해냈다.

장순경 중앙위충북연합회장과 임현 도의회부의장, 정윤숙 전 도의원은 특보단에 이름을 올렸고 김양희 도의원과 황영호 청주시의원, 김학철 도당 대변인은 새누리당 충북도당의 '입'으로 활동했다.

김병국 전략기획총괄본부장과 김종필 충북도의원(전략기획), 조성재 변호사(법률지원)도 실무라인에서 활발히 움직였다.

일등공신 몇명의 활약이 주효했다기보단, 이들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면서 '올코트 프레싱'을 해준 덕택에 박 후보는 '캐스팅보트' 충북을 사수할 수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