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보수표심 결집에 가장 큰 영향"
"이정희, 보수표심 결집에 가장 큰 영향"
  • 뉴시스
  • 승인 2012.12.23 0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대선에서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가 TV토론에서 박근혜 후보를 향해 공세적인 모습을 보인 것이 보수표심의 결집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내놓은 조사결과에 따르면 보수표심의 결집 원인에 대한 응답 중 '이 후보의 공격적 TV토론 태도'가 31.0%로 가장 높았고, '초박빙 여론조사 보도에 의한 정권교체 위기의식'이 27.8%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국정원 여직원 사건'(7.8%), '사이비종교 신천지 논란'(2.2%), '아이패드 커닝 논란'(1.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에서 42.7%, 50대에서 38.2% 등 5060세대에서 '이 후보의 TV토론'을 원인으로 꼽은 응답이 가장 높았다.

반대로 20∼40대 연령층에서는 '초박빙 여론조사 보도에 의한 정권교체 위기의식'이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났으며 20대가 45.4%, 30대가 31.0%, 40대가 29.6% 등의 순이었다.

지지정당별로는 새누리당 지지층에서 43.1%가 '이 후보의 TV토론'을 원인으로 꼽은 반면, 민주통합당 지지층과 통합진보당 지지층에서는 '초박빙 여론조사 보도에 의한 정권교체 위기의식'이 보수표심의 결집 원인이라는 응답이 각각 39.8%, 36.4%로 나왔다.

대선투표 후보별로는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투표층의 42.1%가 '이 후보의 TV토론'이라고 응답해 가장 높게 나타났고, 민주당 문재인 후보 투표층에서는 '초박빙 여론조사 보도에 의한 정권교체 위기의식'이라는 응답이 38.4%로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20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와 유선전화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 3.1%포인트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