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당선인 첫 인사 '윤창중 수석대변인' 논란 확산
朴 당선인 첫 인사 '윤창중 수석대변인' 논란 확산
  • 뉴시스
  • 승인 2012.12.2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창중 수석대변인 임명을 둘러싸고 적정성 논란이 정치권에서 연일 계속되고 있다.

윤 신임 수석대변인은 "자신의 글에 상처받는 분들께 송구스럽다"고 몸을 낮췄지만, 민주통합당은 임명철회를 거듭 요구하며 공세를 계속하고 있다.

새누리당 내부에서도 '인사 참사'라며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어 주목된다.

◇민주당 반발 커지는 가운데 새누리당 내에서도 '당혹'

민주당은 전날에 이어 26일에도 윤 수석대변인의 자신사퇴를 종용했다. 민주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 "박근혜 당선인은 국민대통합과 100% 대한민국을 완성하겠다고 하면서 첫 인사를 내놨는데 이는 국민대통합에 완전히 역행하는 것"이라며 "나홀로 인사와 불통의 예를 또 한 번 보임으로써 엄청난 실망을 가져오게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분이 어떤 글을 썼으며 특히 대선기간 동안에 얼마나 많은 문재인 후보 지지자를 매도를 했냐"며 "박 당선인의 성공과 (조부인)윤봉길 의사를 생각한다면 스스로 사퇴를 해 주는 것이 국민들의 마음도 달래고 대통합의 길을 가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윤관석 원내대변인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대통합과 탕평인사의 걸림돌 윤창중 인수위 수석대변인은 잘못된 출발이기 때문에 지금 즉시 사퇴해야 한다"며 "윤 임명자가 자신에 의해 상처 입은 많은 분들에게 사과하는 길은 지금 즉시 대변인직에서 사퇴하는 것뿐"이라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박 당선인을 향해 "박근혜 당선자의 성탄절 전날 첫 인사는 선물이 아닌 국민에게 보내는 정서적인 얼음폭탄이었다"며 "지금이라도 즉시 윤 수석대변인에 대한 임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여권 내에서도 '박 당선인의 인사스타일을 알 수 없다'며 당혹해 하는 분위기다.

'친박(親박근혜)계' 인사인 한 의원은 "박 당선인의 인사 스타일은 좀처럼 감을 잡을 수가 없다"면서 "윤 수석대변인의 인사를 보면 어느 선을 통해 천거됐는지 우리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윤 수석대변인의 발언을 보면 우리도 낯뜨거울때가 있을 정도로 (극우)색깔이 매우 뚜렷했다"며 "무조건 반대만 하는 민주당을 두둔하는 건 아니지만, '첫 단추'를 잘 못 끼워 발목잡히는 것 아닌가 우려스럽다"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철회 가능성은 없는 듯…야당도 자칫 역풍 우려

그러나 박 당선인의 인사스타일로 봤을 때 윤 수석대변인의 임명 철회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게 정치권 안팎의 분석이다. 그동안 박 당선인이 강조해 온 '한 번 발탁하면 끝까지 믿고 맡긴다'는 개인 철학 때문이다.

민주당도 연일 비판의 강도와 수위를 높여 윤 수석대변인의 임명 철회를 종용하고 있지만, 자칫하면 박 당선인의 첫 인선부터 발목을 잡는다는 역풍을 불러올 수도 있어 조심스러운 눈치다.

윤 수석대변인은 임명된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이 주창한 국민대통합 대통령, 약속 대통령, 민생 대통령이라는 시대정신에 공감했다"며 "저의 애국심과 국가에 대한 책무의식을 조금도 흔들리지 않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여야는 윤 수석대변인 본인의 판단과 선택을 기다리는 모습이다. 박 당선인이 인선 기준으로 강조한 전문성을 윤 수석대변인 스스로 증명한다면 더할 나위 없지만, 과거 모델을 답습한다면 앞으로 있을 인수위원장 등 인선을 둘러싸고 혼란이 가중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한편 과거 정권도 초기부터 인사관련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다. 이명박 대통령 정부 출범 때인 2008년에는 남주홍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박은경 환경부, 이춘호 여성부 장관 후보자들이 재산 은폐 및 사생활 논란 등으로 줄줄이 낙마했다.

앞서 김영삼 정부 출범 초인 1993년에도 '과거 행적'을 문제삼아 전병민 청와대 정책기획수석과 김상철 서울시장, 박희태 법무부 장관이 모두 열흘을 못 넘기고 물러나야 했다.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 시절에도 장관급 혹은 관선 단체장 10여명이 비슷한 경로로 물러나야 했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