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계룡 세계군문화축전 대규모 국제행사로 추진
2015계룡 세계군문화축전 대규모 국제행사로 추진
  • 뉴시스
  • 승인 2013.03.11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가 2011년 열렸던 금산세계인삼엑스포 이후 처음으로 대규모 국제행사를 추진한다.

안희정 지사는 11일 계룡시를 방문해 "분단국의 평화 선도 이미지 구축과 통일 의지 과시, 국방과학산업 클러스터 구축 계기 마련을 위해 2015년 '계룡 세계군문화축전'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계룡 세계군문화축전은 한국전쟁 발발 65년, 전시작전통제권을 한국군이 환수하게 되는 2015년 9∼10월 30일간 '평화로 하나 되는 월드 밀리터리(World Military)'를 주제로 계룡시 계룡대 일원에서 펼친다.

총 사업비는 150억∼200억원이 투입되며 50개국 300여개 기구 및 단체, 방산업체 1000여개가 참가할 예정이다. 관람객은 외국인 20만명을 포함해 300만명 유치를 목표로 잡았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세계의 무기전, 국방벤처마트, 전쟁미술 특별전, 세계 군악·의장·의식 경연대회, 국제 군사영화제 등이 선보인다.

또 전투장비 시뮬레이션, 전쟁 참상 체험, 평화캠페인 참여 등 체험 프로그램과 전쟁 영웅과의 만남, 세계인 평화사랑 걷기대회 등 이벤트, 군문화 학술대회와 비무기체계 평화적 활용 심포지엄 등 국제회의도 열린다.

도는 이달 중 계룡시와 함께 축전 추진 테스크포스팀을 구성, 다음 달 말까지 문화체육관광부에 국제행사 개최 계획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또 오는 11월 국제행사 승인을 받은 뒤 관련 기관 간 MOU를 체결하고, 60명 규모의 추진위원회도 꾸리기로 했다.

안희정 지사는 "한반도 평화를 선도하는 충남을 세계에 알리고 국방자원 홍보를 통한 새로운 관광상품 육성의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8년 군문화축전 타당성 조사를 보면 계룡 세계군문화축전이 개최될 경우 생산유발 1453억원, 소득 유발 273억원, 고용 유발 1980억원, 부가가치 유발 608억원 등의 경제적 파급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바 있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