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 '파업출정식'…복지부 "파업하면 엄정대처"
의사협회 '파업출정식'…복지부 "파업하면 엄정대처"
  • 뉴시스
  • 승인 2014.01.11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협회가 파업 출정식을 하고 집단 휴진 여부를 논의하는 가운데 정부는 "법에 따라 엄정 대처하겠다"는 견해를 내놨다.

11일 대한의사협회는 서울 용산구 이촌로의 의협회관에서 전국의사대표자대회와 분과토의 등 '의료제도 바로 세우기 전국의사 총파업 출정식'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집단 휴진이 결정되면 의협은 이후 모든 소속 회원을 대상으로 찬반 투표를 벌여 파업을 결정할 방침이다. 이번 총파업 출정식에는 의료계 대표자 500여명이 참석했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는 오후 7시 긴급브리핑을 하고 "환자의 생명과 국민의 건강권을 볼모로 하는 파업·진료거부 행위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용납될 수 없고 국민들의 동의도 얻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복지부 문형표 장관은 "만약 불법파업, 진료거부 행위가 발생하면 국민건강권 보호를 위해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 대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장관은 "원격의료는 거동이 불편한 노인, 장애인이나 도서벽지 거주자, 지속적 관리가 필요한 만성질환자 등의 의료접근성을 높이고 국민 편의를 증진하고자 동네의원 중심으로 제한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의료법인의 자법인 허용에 대해서 문 장관은 "병원의 진료는 현재와 같이 이용하게 하면서 지금도 허용된 부대사업을 새로운 첨단 의료기기 개발, 해외환자 유치, 해외의료 진출 등을 추가하는 것"이라며 "의료서비스 분야에서 일자리가 많이 만들어질 것이다. 특히 우리나라의 훌륭한 의료 인프라를 기반으로 양질의 청년 일자리가 더 만들어질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의사협회는 이날 논의한 결과를 12일 오전 11시 공식 발표할 계획이다. 집단 휴진이 결정되면 의협은 이후 모든 소속 회원을 대상으로 찬반 투표를 벌여 파업을 결정한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