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가벗은 채 성인용품 가방 손에 들고 술집 돌아다닌 남성
발가벗은 채 성인용품 가방 손에 들고 술집 돌아다닌 남성
  • 뉴시스
  • 승인 2014.02.01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에서 한 남자가 성인용품이 들어있는 가방을 손에 들고 나체 상태로 술집에 들어간 촌극이 벌어졌다고 24일(현지시간) 허핑턴 포스트가 보도했다.

음란 행위를 했다는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된 데이빗 셰라트(51)는 당시 술집에 있던 사람들에게 "무엇이 문제냐"며 되물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셰라트는 지난해 11월 벌어진 이 황당한 사건으로 지난 23일 법정에 출석했다.

경찰은 셰라트가 영국 턴스털의 화이트 하트 바에서 이 같은 추태를 보였다며 밝혔다. 경찰은 또 "셰라트가 자신의 모습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사람들과 싸울 생각을 했었다"고 전했다.

셰라트는 경찰 조사에서 각성제인 암페타민을 너무 많이 복용해 부작용이 발생한 것 같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셰라트의 변호사는 "그의 문제는 술을 너무 많이 마신다는 것"이라며 "사건 당일도 정신이 혼미한 상태에서 다량의 암페타민을 복용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