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동해상으로 단거리 로켓 10발 발사(종합)
北, 동해상으로 단거리 로켓 10발 발사(종합)
  • 뉴시스
  • 승인 2014.03.16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만에 또 다시 로켓 발사…한미훈련 무력시위 추정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16일 오후 6시20분부터 10분가량 동해안 지역에서 동쪽 방향으로 단거리 로켓 10발을 연이어 발사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방사포 발사 이후 12일 만에 또 다시 로켓을 발사한 것이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이 발사한 로켓은 유도장치가 없는 프로그(FROG·무유도 로켓) 계열로 추정되며 사거리는 70㎞ 내외로 판단된다. 프로그 로켓은 북한이 1970년대 초 옛 소련으로부터 직수입한 고체추진체 지대지 무유도 로켓(사거리 55∼70㎞)이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의 단거리 로켓 발사에 따라 우리 군은 북한의 추가 발사 가능성에 대해 감시를 강화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북한은 주변국의 불안감을 조성하고 군사적 긴장감을 높이는 도발적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한의 이번 단거리 로켓 발사는 지난 4일 방사포 7발을 연달아 발사한 이후 12일 만이다.

당시 북한은 오후 4시17분께 강원도 원산 인근 호도반도 일대에서 북동방향 공해상으로 신형 300㎜ 방사포(KN09계열)로 추정되는 1발을 추가 발사한 이후 5시7분께까지 모두 4발을 발사했다. 이들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155㎞였다. 이에 앞서 이날 오전 6시께에도 240㎜ 구형 방사포 3발을 발사했다. 이들 발사체의 비행거리는 55㎞였다.

북한이 4일 방사포에 이어 16일 단거리 로켓을 발사한 것에 대해 군 안팎에서는 한미 연합 키 리졸브(KR)에 이어 4월18일 까지 열리는 독수리(FE) 연습에 대해 의도적인 긴장감을 조성하기 위한 도발적인 무력시위 차원으로 분석하고 있다.

당시 김민석 대변인은 "북한군의 군사행동은 한미연합 키리졸브 연습에 대해 사거리가 다양한 발사수단으로 무력 시위성 위협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판단된다. 우리 군은 한미 연합 정보자산으로 북한군의 추가 발사 및 군사동향에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3일 오전 6시19분부터 10여 분간 강원도 안변군 깃대령과 원산 일대에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북동쪽으로 발사했다. 군은 이 미사일이 500㎞ 이상 날아간 것으로 분석했으며 사거리로 미뤄볼 때 미사일 종류가 스커드-C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달 27일에도 같은 장소에서 스커드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4발을 발사했다. 당시 미사일은 고도 60~70㎞까지 치솟아 220㎞를 날아갔다. 지난 달 21일에는 300㎜ 대구경 방사포 2발도 발사했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