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가공식품 곰팡이독소 오염 안전
국내 가공식품 곰팡이독소 오염 안전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4.04.10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지난해 우리 국민이 많이 소비하는 농산물 및 간장, 고추장 등 가공식품 127개 품목(1만1천744건)을 대상으로 식품 중 곰팡이독소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99.9%(1만1천743건)가 적합한 안전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16개 시·도와 합동으로 곰팡이에 오염 가능성이 우려돼 안전관리가 요구되는 국민 다소비 식품을 대상으로 곰팡이독소 8종의 오염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실시됐다.

 곰팡이독소 총 8종으로 ▶아플라톡신 ▶아플라톡신 B1 ▶아플라톡신 M1 ▶오크라톡신 A ▶제랄레논 ▶파튤린 ▶데옥시니발레놀 ▶푸모니신 등이다.

 조사 결과, 곰팡이독소 기준이 설정된 8천549건 중 기장 1건에서만 총 아플라톡신이 초과(74.9 ppb, 기준: 15.0 ppb) 검출되었고, 나머지 8천548건은 기준에 적합했다.

 기준을 초과한 제품은 '기장'으로 지난 2013년 4월 관할 지방자치단체(경남 함양)에서 유통 판매를 금지하고 회수·폐기 등 행정조치를 완료했다.

 또한 기준이 정해져 있지 않은 3천195건은 유럽 연합(European Union) 또는 국내 유사제품 기준보다 낮게 검출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곰팡이독소 검출빈도가 높은 일부 식품에 대해서 기준 설정을 검토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국민다소비 식품을 중심으로 곰팡이독소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오염수준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민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