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선 침몰 하나님의 사랑과 위로를 …"
"여객선 침몰 하나님의 사랑과 위로를 …"
  • 송창희 기자
  • 승인 2014.04.20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회·성당 부활절 예배·미사서 잇단 위로 메시지
예수의 부활을 기리는 부활절연합예배가 20일 청주체육관에서 많은 성도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성도들이 한마음으로 예수의 부활을 기리고 진도 세월호 침몰사고의 희생자들을 위한 기도를 이어가고 있다. / 김용수




"여객선 침몰로 인해 슬픔을 당한 모든 분들께 하나님의 사랑과 위로가 임하길 빕니다."

부활절인 20일 전국의 교회와 성당에서는 예수의 고난과 부활을 기리는 예배와 미사가 잇따라 열렸다. 이날 모든 신도들은 세월호 침몰사고의 피해자와 가족을 위해 기도하고, 예기치 못한 사고로 절망과 슬픔에 빠져있는 국민들에게 주님의 위로와 부활의 기쁨과 소망이 함께하기를 기도했다.

청주지역기독교연합회(회장 강근석 한빛감리교회 목사)는 이날 오후 2시 청주실내체육관에서 '2014 청주지역 부활절 연합예배'를 갖고 한별 서울 대치순복음교회 목사를 강사로 '빛과 생명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주제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강근석 회장은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와 평강이 교회와 가정, 그리고 우리 사회에 충만하기를 기원한다"며 "충청권이 국가균형발전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어가자"고 밝혔다.

또 이날 오전 오전 10시 30분 청주내덕동 주교좌성당에서는 장봉훈 주교의 집전으로 부활절 미사가 열렸다. 장 주교는 "예수 부활 대축일을 맞아 하느님의 은총과 평화가 신자 가정과 지역사회에 충만하길 기원한다"며 "특히 죽음과 어둠에서 부활하신 예수님의 생명과 사랑의 빛이 세월호 침몰로 고통받는 모든 이들에게 비춰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8월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음성 꽃동네를 방문해 장애 아동들과 만나는 것은, 행동으로 우리가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에게 우선적인 사랑과 관심을 베풀라는 뜻"이라며 "이번 교황의 방문이 모든 평신도와 수도자들, 그리고 성직자들의 삶을 쇄신하고 가장 작은 이들 안에 계시는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 송창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