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들이 아니라니"시신 또 바뀌어…벌써 3번째
"내 아들이 아니라니"시신 또 바뀌어…벌써 3번째
  • 뉴시스
  • 승인 2014.04.23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객선 '세월호' 침몰사고로 숨진 경기 안산단원고 학생의 시신이 뒤바뀐 사례가 또 나왔다.

이번이 세번째로 유족은 "구조 작업도 엉망이더니 사후처리도 엉망"이라며 분개했다.

희생자로 알려졌던 장모(17)군의 유족은 23일 오후 2시30분께 시신의 DNA 확인결과 '가족과 불일치 한다'는 통보를 받고 망연자실 했다.

장군으로 알았던 시신은 사고 사흘째인 지난 18일 발견돼 고려대 안산병원 장례식장으로 운구됐다. 유족은 이 곳에 빈소를 마련하고 엿새동안 조문객을 맞았다.

유족은 20일 고인의 장례를 치르려다 한 차례 연기, 24일 오전 8시30분 발인을 앞두고 있었다.

하마터면 다른 시신을 아들로 오인해 장례를 치를뻔 했던 것이다.

유족은 DNA 결과를 통보받고 곧바로 진도로 내려갔다.

빈소를 찾았던 조문객들은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느냐. 정부가 하는 일이 왜 이 모양이냐"고 혀를 찼다.

앞서 21일 안산제일병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차려졌던 단원고 학생 이모(17)군도 시신이 바뀐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으며 17일에는 김모(17)양의 시신으로 알려졌던 시신이 다른 김모(17)양으로 확인돼 목포로 다시 운구됐다.

유족은 "(아들을) 생짜로 물에 빠져 죽게 하더니 사후 처리도 엉망"이라며 "공무원들이 엇그제(20일) 장례 치를 것을 종용했는데 하마터면 우리 애는 찾지도 못하고 다른 사람 장례를 치를뻔 했다"고 항의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뒤바뀐 시신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