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 먼지, 천식·폐암 등 발생 위험 높여
침대 먼지, 천식·폐암 등 발생 위험 높여
  • 메디컬투데이
  • 승인 2014.09.12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노소포체가 기도에 심한 염증 반응 유발
[메디컬투데이 강연욱 기자] 아파트 침대에서 수집한 먼지에 세균이 분비하는 나노소포체(Nanovesicles)가 대량 존재하며 이런 나노소포체가 기도에 심한 염증 반응을 유발해 중증천식, 폐기종,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폐암 등의 발병 위험성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 김윤근 이화융합의학연구원장은 포스텍, 서울아산병원, 단국대병원 연구팀과 함께 동물실험과 625명의 환자 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 같은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세균이 분비하는 나노소포체는 세포 사이에 정보 교환을 목적으로 분비하는 나노미터 크기의 물질로 초미세먼지에 해당하며 이를 흡입했을 때는 폐포내 대식세포뿐만 아니라 기도 상피세포에도 흡수돼 기도에 염증 반응을 유발한다.

연구팀은 대조군 100명,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 200명, 폐암 환자 325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먼저 소아에 있어 아파트 침대에서 분리한 나노소포체의 위해성을 평가한 임상연구에서 정상 소아는 나노소포체에 약 5%가 감작(Sensitization; 먼지 속에 있는 나노소포체가 흡입돼 우리 몸에 나노소포체 항원의 항체가 생성된 것)돼 있는 반면 소아 천식환자인 경우에는 환자의 반 이상이 감작돼 있는 점을 확인했다.

이는 실내 먼지에 존재하는 나노소포체에 노출되는 것이 소아 천식의 중요한 위험 인자임을 밝혀낸 것이다.

또한 더욱 심각한 것은 성인에게 미치는 위해성으로 나이, 성별, 흡연력과 상관없이 나노소포체에 감작된 경우 만성폐쇄성폐질환의 발생이 8배나 높았고 폐암의 경우에는 흡연과 상관없이 38.7배의 발생 위험을 보였다.

이는 흡연 이외에도 아파트 실내 먼지에 다량으로 존재하는 세균이 분비하는 나노소포체가 천식, 만성폐쇄성폐질환뿐만 아니라 폐암 발생에 중요한 위험 인자임을 밝힌 연구결과이다.

김윤근 이화융합의학연구원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아파트 실내 먼지, 특히 침대 먼지가 폐암, 만성폐쇄성폐질환 발생의 원인 인자로 작용한다는 점을 알 수 있었다"며 "향후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폐질환 진단 키트 및 백신 개발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알레르기학회의 유명 저널인 2012년 Allergy 저널과 2013년 Clinical & Experimental Allergy 저널에 각각 게재된 바 있으며 국제 천식 및 알레르기학회, 국제 세포밖소포체 심포지엄에서 발표된 바 있다.
메디컬투데이 강연욱 기자 (dusdnr1663@mdtoday.co.kr)

관련기사
진드기로 옮기는 신종 감염병 국내 첫 발견
2cm이하 조기간암 ‘색전술 치료’ 효과 입증
명절 후유증의 복병, ‘오돌도돌’ 혓바늘은 왜 생기나요?
하루 종일 콧물이 줄줄 흐르고 코가 막힌다?
명절만 되면 배가 아프다!
1시간 마다 5분씩 걸으면 동맥손상 예방
바람만 스쳐도 아픈 ‘통풍’, 남성이 여성보다 10배 이상 많아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www.md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검색제공제외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