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직원, 사회적기업 돕기 '팔걷어'
홍성군 직원, 사회적기업 돕기 '팔걷어'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4.11.23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청 직원들이 지역 내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군에 따르면 홍성군청 직원상록회에서 운영하는 구내식당에 관내 사회적기업인 (주)지랑으로부터 식자재 공급을 받기로 했다.

사회적기업의 안정적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사회적기업 생산 제품에 대한 공공기관 우선구매 제도가 시행중이나 군내 사회적 기업의 70%가 농산물 생산 및 가공업체여서 공공기관의 구매품목에 해당되지 않아 큰 도움이 되지 못하는 실정이다.

홍성군 직원상록회와 (주)지랑 간의 식자재 공급 협의는 지역 사회적기업의 이런 어려움을 덜고자 추진된 것으로 앞으로 군청 직원들은 지역에서 생산되는 질 좋은 농산물을 공급받고, 사회적기업은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는 상생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직원상록회에서 운영하는 구내매점에서도 마을기업인 다살림(주)에서 생산하는 유기농과자와 우리밀 빵류를 판매하기 시작하는 등 군청 직원들과 군내 사회적경제 주체들과의 협력체계를 공고히 하고 있다.

한편 사회적경제는 시장부문과 공공부문 사이에서 양자를 통해 충족되지 못하는 필요를 해결하기 위해 재화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활동영역으로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이 이에 해당되며 현재 홍성군에서는 사회적경제 확대를 위해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 육성사업을 적극 추진중이다. 최현구 / 홍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