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기자동차 민간 보급 늘린다
경기도, 전기자동차 민간 보급 늘린다
  • 메디컬투데이
  • 승인 2015.03.28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성남 등 4개시에 1대 당 보조금 2천만원 지원
[메디컬투데이 박지혜 기자] 경기도가 올해 전기자동차 104대를 보급하는 등 민간 보급을 확대한다.

경기도는 올해 민간에 78대, 공공에 26대 등 104대의 전기자동차를 보급하고, 완속충전기 74대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경기도는 지난 2013년 안산에 민간부문 전기차 10대 보급을 시작으로 올해 7배 이상 증가한 78대를 보급한다고 설명했다. 완속충전기는 지난해 37대를 구축했으며 올해 74대가 추가되면 모두 183개소로 늘어난다.

민간 보급은 수원·성남·고양·안산·평택·김포 등 6개 시를 대상으로 보조금 지원 방식으로 추진된다.

지자체별 보조금액은 수원·성남·고양·안산 등 4개시는 전기자동차 구매보조금으로 1대 당 2000만 원을 지원하며(평택 1500만원), 별도로 충전기 설치비용 600만 원을 추가 지원한다.

보급대수는 수원 26대, 성남 5대, 고양 5대, 안산 10대, 평택 2대, 김포 30대이며, 김포시 30대는 전기버스로서 사업타당성검토 등을 거쳐 금년 하반기 중 운수업체에 지원할 계획이다.

도에 따르면 전기승용차는 구매보조금과 세제지원책(개별소비세 등 최대 420만 원) 등에 힘입어 민간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출시된 전기승용차로는 기아자동차 레이 및 쏘울, 르노삼성자동차 SM3ZE, 한국GM의 스파크, BMW의 i3, 닛산의 LEAF가 있다.

오재영 도 기후대기과장은 “늘어나는 민간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내년에는 환경부와 시·군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민간보급량을 더욱 늘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지혜 기자 (jjnwin93@mdtoday.co.kr)

관련기사
“18억 무슬림 입맛을 잡아라”…할랄시장 향한 우리 임산물
어린이 식생활 안전지수 향상…송파구 1등
“이것이 바로 암 치료에 특효”…과대광고 주의
카드3사 개인정보 유출 1년…유출사고 절반 ‘뚝’
휴대전화 문자스팸 56.4% 줄고, 이메일 스팸 5.6% 늘어
“장관님, 우리 아이 아침밥 식단이 고민이예요”
제약 상위사 R&D투자 파란불…뿌린 대로 글로벌 신약 거둔다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www.md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검색제공제외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