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감염병 임상연구병원' 오송에 설립
'국가 감염병 임상연구병원' 오송에 설립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5.07.16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보건복지위 소위, 건립비 총 100억원 신규 예산 확정

첨단임상시험센터내 건립 예정 … 연계 통한 연구기능 병행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등 국가 감염병에 대한 체계적인 통제와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는 관리병원인 '국가 감염병 임상연구병원'의 충북 오송 설립이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 예산소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어 2015년도 추가경정예산안에 이 병원의 설계비(40억원)를 반영하면서 '오송 국가 감염병 임상연구병원(이하 오송 임상연구병원) 건립비'의 부기와 권역별 치료병원 3개소 건립 60억원 등 총 100억원의 신규 예산을 최종 확정했다.

복지위 전체회의와 예결특위, 본회의 (추경안 전체)의결 절차를 남겨뒀지만, 관례상 해당 상임위 소위의 의견이 그대로 반영될 확률이 높다는 점에서 임상연구병원의 오송 입지는 사실상 확정된 것이라는 게 정치권 관계자들의 한결같은 시각이다.

이에 오송 임상연구병원은 이미 부지가 마련돼 있는 첨단임상시험센터내에 건립될 전망이며, 식약처와 질병관리본부를 비롯해 보건의료 국책기관, 또 4대 메디컬 시설 등과 연계되면서 오송은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전염병 관리에 메카로 거듭날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송 임상연구병원은 270병상(음압 150, 격리 50, 응급진료 20) 규모로 내년에 착공해 2018년 완공될 계획으로, 감염병 치료와 치료제 개발, 임상연구기반 구축의 기능을 갖는다.

앞서 메르스 사태 이후 신종 감염병 대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는 국가 공공병원의 건립 필요성이 제기됐고, 생물학적 테러 등 국가 재난성 질병과 난치·희귀성 질병에 대한 연구, 임상시험을 통한 신약개발의 필요성도 제기돼 왔다.

특히 지난 4월 28일 개최된 임상전문가 간담회에서도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에 임상시험센터 기능과 에볼라, 사스 등 국가 재난성감염병의 임상시험과 결리 치류를 위한 국가병원 건립의 필요성도 제기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충북도에서 애타게 유치를 희망하는 '공공백신 개발·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도 이날 복지위 소위에서 예산 10억8천만원이 확정됐고, 최종 입지에 대해서는 계속 논의하기로 했지만 소관 부처인 보건복지부가 충북 오송 입지를 사실상 내부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송 첨복단지내 입지가 유력하다는 얘기다.

지원센터는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 백신연구과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부지 1만5천850㎡에 건축1만3천50㎡(지상 7층, 지하 2층) 규모로 건립비는 1천억원(전액 국비)이 투입된다. 내년에 착공해 2020년 완공 계획이다.

지원센터는 시장성이 낮고 위험부담이 커서 민간개발이 어려운 생물테러, 대유행 감염병을 대비한 백신개발, 특히 치명적 국가 재난성 감염병 발생에 따른 백신개발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김성호 / 서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