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두루고 과학발명대회 정상
세종 두루고 과학발명대회 정상
  • 박익규 기자
  • 승인 2015.07.29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회 최고 대통령상·우수상 출품작 입상
대통령상 : 왼쪽부터 신동규 학생, 김은지 지도교사

세종시교육청이 출범한지 3년 만에 제37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에서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차지하는 등 정상에 우뚝 섰다.

세종시 1-1생활권 고운동에 지난 3월 문을 연 두루고등학교(교장 정영규)는 전국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이번 대회에서 대통령상과 우수상 등을 휩쓸었다.

주변 공동주택 입주가 아직 본격화되지 않아 전교생이 20명이 채 안 되는 학교 현실을 감안하면 더 놀랍다.

우수상 : 왼쪽부터 임병관 학생, 남광순 지도교사

시교육청은 미래창조과학부와 동아일보사가 공동 주최하고 국립중앙과학관이 주관한 제37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에서 이 같은 성과를 냈다고 29일 밝혔다.

윤석봉 시교육청 담당 장학사는 "초·중등 교육계에서는 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결과로 각 시도 학생들의 과학적 수준을 평가하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라며 "출범한지 이달로 꼭 3년 만에 일군 이 같은 성과는 세종시 학생들의 과학적 위상이 그 만큼 높아졌다는 방증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의 지역 예선으로 모두 10만5천810점이 출품된 이번 대회에서 창의력, 독창성, 경제성 등이 인정된 301점이 352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전국 본선에 올랐다.

세종시에서도 관내 학교들의 122개 출품작 중 창의적 발상과 문제 해결과정이 돋보인 두루고의 3개 작품을 선정해 전국대회에 올렸다.

이 중 신동규 학생(1년, 지도교사 김은지)이 출품한 '아이들이 사용하기 편리한 수돗물 배출 방향 조절 장치'가 대통령상의 영예를 안았다.

우수상 : 왼쪽부터 정효식 학생, 오인환 지도교사

신 군은 '키 작은 어린아이에게는 일반 세면대가 너무 높아 혼자 씻을 수 없다'는 점에서 아이디어를 구안해 물의 수직 흐름에서 그 원인을 분석하고 물 배출 각도를 조절하는 장치 제작을 통해 문제점을 해결했다.

최근 메르스 등으로 개인위생에 취약할 수밖에 없는 어린 아이들의 손 청결을 확보하고, 비용 또한 저렴해 공동 화장실 등지에 바로 적용해 널리 활용될 수 있다는 점이 수상에 주효했다.

임병관 학생(1년, 지도교사 남광순)과 정효식 학생(1년, 지도교사 오인환)도 'PET병을 활용한 창의적인 드론 제작'과 '폐 사인펜을 활용한 이온반응 시각화 실험 키트'로 과학완구와 자원재활용 분야에서 각각 우수상을 차지했다.

정영규 교장은 "신설학교로 규모는 아직 작은 반면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며 "교직원들이 똘똘 뭉쳐 두루고를 세종시의 과학중점학교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회 출품작들은 다음달 12일까지 국립중앙과학관 특별전시관에서 일반인에게 공개되며, 시상식은 전시 마지막 날인 12일 국립중앙과학관 사이언스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박익규 / 세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