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젊어졌다'
대전시, '젊어졌다'
  • 이종순 기자
  • 승인 2016.03.15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세대 통계분석결과 7개 특광역시 중 청년 고용률 증가

[중부매일 이종순 기자] 대전광역시(시장 권선택)는 청년세대(만15~34세)를 인구, 복지, 경제(고용, 창업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분석한 '대전광역시 청년세대 분석'자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 분석자료는 우리시 청년세대의 전반적인 모습을 분석해, 청년세대 관련 주요 시책추진에 도움을 주는데 목적이 있다.

특히, 세부 지표별로 7개 특광역시와 비교하고, 5년간의 추세와 현황을 분석한 자료를 수록해 청년세대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함으로써, 과거와 현재를 진단하고 더 나아가 미래변화를 예측해 볼 수 있게했다.

세부내용을 보면 인구부문은, 5년간(2011~2015년) 전체인구 대비 청년비율 1.5%p 감소해 7개 특광역시중 울산(-1.4%p) 다음으로 2위, 청년 사망인구 역시 5년간(2010~2014년) -25.7%로 감소율이 두 번째이다.

2014년 기준으로 혼인인구 중 청년비율(75.4%), 체류등록외국인 중 청년비율(65.8%)이 7개 특광역시 중 가장 높다.

복지부문은, 5년간(2010~2014년) 청년 기초생활수급자 비율은 0.3%p 감소해 대구(-0.5%p) 다음으로 부산, 울산과 같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대전의 청년 기초생활수급자는 1만1천285명으로 청년인구 중 2.6%이며, 청년 장애인등록인구는 6천286명으로 청년인구 중 1.5%, 청년 장애인등록인구 중 48.2%정도가 중증장애에 해당하는 장애등급 1, 2급이다.

경제부문으로, 5년간(2011~2015년) 청년 경제활동참가율 3.8%p 증가, 고용률 3.9%p 증가해 7개 특광역시 중 2위이다. 실업률 역시 8.8%로 광주 다음으로 낮게 나타난다.

2015년 19세이하, 20~34세 신규구직자의 희망직종은 경영·회계·사무 관련직 1위, 보건·의료 관련직 2위, 문화·예술·디자인·방송 관련직이 3위이다.

대전시 고성장기업은 430개이고, 가젤기업은 80개이며, 고성장비율은 서울·광주와 같이 10%대 이다.

이처럼 전체 인구감소에 따라 청년인구도 감소를 하고 있지만, 우리시는 그 감소폭이 타 시도에 비해 낮아 '젊은 도시 대전'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으며, 경제활동의 주축을 이룰 청년의 경제활동참가율 또한 높은 증가를 보여주고 있어 대전의 미래가 밝아 보인다.

시 관계자는'해당 분석통계를 청년세대 관련 정책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앞으로 수시로 최신 자료 업데이트 및 지표를 보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향후 2030세대와 5060세대의 세대갈등에 대한 분석통계를 제공할 예정이며, 시정 맞춤형 분석통계를 수시 제공함으로써 시 정책수립에 기여하고, 시민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통계를 만들 계획이다.

자세한 자료는 시 홈페이지(대전의통계) 분석통계 게시판을 통해 확인해 볼 수 있다.

이종순/대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