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재 ‘독활’ 유전자검사로 진품 가려낸다
한약재 ‘독활’ 유전자검사로 진품 가려낸다
  • 메디컬투데이
  • 승인 2016.03.3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이 101bp 땃두릅, 233bp 중치당귀, 268bp 구당귀
[메디컬투데이 강연욱 기자] 한국한의학연구원 K-herb연구단 문병철 박사팀은 한약재 독활의 진품·위품을 구분할 수 있는 유전자 마커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독활은 우리나라, 일본 및 북한 약전(의약품의 기준을 정한 공정서의 하나)에서 두릅나무과 땃두릅의 뿌리로 규정하고 있다.

중국과 대만에서는 독활을 미나리과에 속한 중치당귀의 뿌리로 규정하고 있어 국가별로 기원식물을 달리하고 있으나 효능은 동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의학연에 따르면 중국과 우리나라에서 이들의 위품인 ‘구당귀’가 일부 유통되고 있다.

문병철 박사팀은 유전자 분석 실험을 통해 땃두릅, 중치당귀, 구당귀 등 각각이 가진 고유의 유전자 정보를 이용해 길이(base pair, bp)가 다른 유전자를 증폭하여 기원식물과 약재를 서로 구분할 수 있는 유전자 마커를 개발했다.

분석 원리는 특정 프라이머(primer, DNA 합성 유도) 조합으로 유통되는 독활의 유전자를 증폭한 결과 유전자 길이가 101bp면 땃두릅, 233bp이면 중치당귀, 268bp면 구당귀이며 두 개 이상의 유전자가 확인될 경우에는 해당되는 길이의 종이 섞여 있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팀은 개발된 유전자 마커를 활용하여 중국과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한약재 독활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와 중국 약전에서 독활로 규정하고 있는 땃두릅이나 중치당귀가 아닌 위품 구당귀가 일부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병철 박사는 “이번에 개발된 유전자 마커는 식물종 고유의 유전자 정보를 활용한 것으로 분말이나 절편 상태에서도 간편하고 빠른 시간 내에 진품과 유사품 및 유사품의 혼입을 감별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SCI(E)급 국제 학술지인 모리큘스(Molecules) 2월호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강연욱 기자 (dusdnr1663@mdtoday.co.kr)

관련기사
한미사이언스, 글로벌 생산기지 건설 위해 중국 연태 토지 매입
한국콜마홀딩스, 내곡동 통합기술원 부지 매입 계약
MSD 이센트레스, 3상 결과 1·2차 효능 평가지표 도달
복지부 “국내 신약 유효성 평가,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린다”
폐암 표적치료제 ‘지오트립’, 1세대 치료제 대비 질병 진행 위험 27% ↓
환자 관점에서 본 제약사 1등은 ‘바이브 헬스케어’
‘감염위험’ 가짜 보톡스, 대형 제약사 제품으로 둔갑한 사연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www.md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뉴스검색제공제외
(뉴스검색제공제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