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마당울림, 학산고서 문화나눔 순회공연
놀이마당울림, 학산고서 문화나눔 순회공연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6.06.06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난계국악기체험전수관 상주단체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충북문화재단에서 추진하는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영동난계국악기체험전수관 상주단체인 '놀이마당울림'의 문화나눔순회 공연이 영동 학산고 청운관에서 펼쳐진다.

공연장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은 공연장과 공연예술단체 간 상생협력을 통해 안정적 창작환경 속에 공연장 활성화를 도모하고 공연단체의 예술적 창작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사업비 4억 4천만으로 5개 공연장에 5개 상주단체가 협약하여 창작초연공연과 우수레퍼토리 공연, 그리고 퍼블릭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번 공연은 문화나눔 순회공연으로 영동 학산면 지역민과 학산고, 학산중, 학산초 학생 및 교직원과 함께 진행되며 사물놀이 중 가장 재미있고 역동적인 국악 타악의 백미 '삼도사물놀이', 국악기의 종류와 소리, 악기의 특징을 재담으로 풀어낸다.

또한 민요와 국악가요가 함께 하는 '국악실내악', 남사당 여섯마당 놀이 중 가장 쉽고 즐겁게 즐길 수 있는 '버나놀이'와 아프리카 대표적인 타악기 젬베(Djembe)와 준준 드럼, 꽹과리와 장구, 색소폰이 어우러지는 '쿠쿠&푸너리', 모듬북과 국악실내악과 민요의 절묘한 조화를 이루는 '어라어랑' 5마당의 즐거움. 전통과 퓨전이 어우러지는 신명나는 한마당이 펼쳐진다.

놀이마당울림(대표 구본행)은 충청북도지정예술단 1호(2011년~2012년)로 선정돼 활동했으며 최근 10여년간 유럽, 아프리카 아시아 등 해외 초청공연 및 국내 창작공연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단체이다.

2010년 문화예술사업(우리가락우리마당, 문전성시) 운영의 공로를 인정받아 문화체육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2015년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에서 주최한 창작연희 페스티벌에서 '로미오&줄리엣'으로 우수상(국립국악원장상)을 수상했고 우리 전통 문화와 현대 예술를 접목시킨 퓨전 타악극과 세계 타악 음악을 매개로 한 창작 레파토리를 개발하고 다양한 예술 공연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윤여군 / 영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