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현실적인 '맞춤형 보육' 반대
비현실적인 '맞춤형 보육' 반대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6.06.23 21: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어린이집 보육교사 2천여명 궐기대회 전국적 집단휴원엔 빠졌지만 '가능성 잠복'
충북어린이집통합추진위원회 회원들과 충북지역 보육교사들이 23일 청주 상당구청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맞춤형 보육의 제도개선과 시행시기 연기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신동빈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맞춤형 보육' 시행에 반대하고 있는 충북도내 어린이집 보육교사 2천여명이 23일 청주 상당공원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했다.

하지만 이날부터 전국적으로 이뤄진 민간어린이집 집단 휴원에 도내 어린이집은 동참하지 않아 영유아 보육으로 인한 학부모들의 불편은 발생하지 않았다.

도내 어린이집 단체들의 통합 모임인 충북어린이집통합추진위원회가 연 이날 결의대회는 오후 5시30분부터 오후 9시까지 이어졌으며 주변의 교통정체로 혼잡스러운 가운데 집회가 진행됐다.

집회 참가자들은 정부에서 오는 7월1일부터 시행 예정인 '맞춤형 보육'의 철회와 개선을 요구하는 머리띠와 현수막을 들고 시행저지를 위한 촛불시위 등을 벌였다.

충북어린이집연합회와 충북민간어린이집연합회로 구성된 통합추진위원회측은 "정부의 맞춤형 보육제도는 비현실적이고 불평등해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며 시행 중단을 촉구했다.

또한 "어린이집 운영 정상화를 위한 제도개선안을 정부에서 조속히 마련하라"며 "적정하고 합리적인 보육정책 수립을 위해 사회적 합의기구를 통해 논의하자"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와관련 ▶종일반, 맞춤반 수요에 대한 정부의 자의적 예측 금지 ▶전업주부와 영아에 대한 차별 철폐 ▶비현실적인 보육료 단가 조정 ▶기본보육료의 지속 지원 등을 요구했다.

논란의 대상인 '맞춤형 보육'은 전업주부의 영유아가 어린이집을 이용할 경우 무상이용시간을 7시간으로 제한하고 보육료 지원에 차등을 두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어 혜택이 줄어드는 어린이집과 전업주부 등이 반발하고 있다.

한편 이날 전국적으로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 소속 어린이집 1만여곳이 집단 휴원에 들어갔으나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와 가정어린이집연합회 등은 동참하지 않아 보육대란을 피할 수 있었다.

그러나 가장 규모가 큰 어린이집총연합회측에서도 맞춤형 보육 개선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집단휴원을 예고하고 있어 일촉즉발의 상황속에서 어린이집 학부모들의 우려를 낳고 있다. / 최동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ㄹㄹㄹ 2016-06-30 10:46:29
맞춤형보육즉각철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