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TP, SK하이닉스 등 대기업 투자 유치 잇따라 성공
청주TP, SK하이닉스 등 대기업 투자 유치 잇따라 성공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6.10.23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용지 부족으로 부지 확장 나서
청주테크노폴리스(TP) 산업단지 조감도. /청주시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SK하이닉스 등 대기업 투자 유치가 잇따라 성공되면서 청주테크노폴리스(TP) 산업용지가 부족해 조성부지를 확장한다.

청주시는 23일 청주 테크노폴리스 조성 사업 지구 확장을 위한 의무부담 변경 동의안을 22회 시의회 임시회에 안건으로 상정했다고 밝혔다.

변경된 토지 이용 계획을 보면 전체 면적이 152만7천575㎡에서 176만6천442㎡로 15.6%(23만8천867㎡)가 늘어났다.

이 중 산업시설 용지 면적이 가장 많이 증가했다. 51만7천995㎡에서 20.7%(10만6천516㎡)가 늘어 62만4천511㎡다.

나머지 용지도 적게는 2천428㎡에서 많게는 8만7천557㎡가 증가했다. 다만 상업과 유통, 물류 시설 용지는 변함이 없다.

앞서 시는 사업 시행자인 ㈜청주 테크노폴리스 주주들을 설득, 개발 및 실시계획 변경 등 지구 확장 추진 동의를 얻어냈다. 산업시설 용지 분양 의무도 변경했다. 2014년 1월 감사원이 재정 부담을 완화할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한 데 따른 조처다.

애초 사업 계획에 포함됐던 분양책임 의무와 미분양 시 매입 확약 등을 모두 삭제했다. 남아 있는 미분양 산업용지는 2만2천132㎡다.

부족한 사업비 확보 방안도 제시했다.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자금의 대출 규모와 금리, 상환 기간 등을 재조정해 신규 대출금 900억원을 확보했다.

이 자금으로 기존 대출 잔액 450억원을 상환하고, 남은 450억원으로 지구 확장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2013년 7월 민간자본 조달 금액 4천652억원의 66%인 3100억원을 산업은행 등 8개 금융기관으로 구성한 대주단으로부터 PF 대출을 받았다.

오진태 청주시 도시개발과장은 "테크노폴리스 조성 사업의 산업용지 미분양에 따른 의무 부담을 해소하고 부족한 산업용지를 확보하기 위해 계획을 바꿨다"며 "신규 대출에 따른 시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유리한 조건으로 변경했다"고 말했다.

한편 청주 테크노폴리스가 지구 확장을 위한 변경 동의안이 시의회를 통과하면 면적이 176만6천442㎡로 15.6% 증가한다. 내년 하반기 준공이 목표며 현재 공정률은 60%다. /이민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